‘말리부’ 올해 내수 3만대 돌파…한국지엠 10년만에 중형세단 ‘돌풍’

[헤럴드경제=조민선 기자]한국지엠이 쉐보레의 중형 세단 말리부(Malibu)가 올해 내수시장 누적판매 3만대를 돌파했다고 16일 밝혔다.

한국지엠은 이날 쉐보레 부평대리점에서 개최된 말리부 고객 인도 행사에서 3만번째 말리부 고객에게 차량과 선물을 전달했다.

말리부의 올해 3만번째 고객이 차량과 선물을 받고 말리부 앞에서 포즈를 취하는 모습. [사진제공=한국지엠]

데일 설리번(Dale Sullivan) 한국지엠 영업ㆍ서비스ㆍ마케팅부문 부사장은 “말리부를 향한 고객 여러분의 지속적인 성원과 관심에 감사 드린다”며 “앞으로도 말리부의 뛰어난 제품력을 더 많은 고객이 경험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지엠의 중형차 내수판매 3만대 돌파는 2006년(지엠대우) 중형차 판매 3만1895대 기록 이후 10년 만의 성과다.

특히, 말리부는 지난 6월 본격 출고개시 후 줄곧 가솔린 중형차 시장 내 1위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올해 9월 기준 국내 중형차 시장 가솔린 모델 점유율은 60.1%까지 치솟았다. 한국지엠은 “디젤게이트의 영향으로 디젤 차량에 대한 선호가 퇴색하며 앞으로도 가솔린 판매가 더 확대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