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각진행 금호타이어 직원급여…업계 1위 한국타이어 첫 추월

3분기까지 4900만원 기록

매각 절차가 진행되고 있는 금호타이어 직원들의 급여 수준이 최근 빠르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눈길을 끈다. 올해엔 국내 1위 타이어 업체인 한국타이어 직원들의 급여 수준을 처음으로 넘어섰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시된 금호타이어 직원(5015명)들의 올해 3분기 누적 1인당 평균 급여 수준은 4900만원에 이르렀다. 이는 한국타이어 직원(6975명)들의 3분기 누적 평균임금인 4500만원을 앞서는 수준이다. 지난해 동기간 한국타이어 직원들의 평균 급여가 금호타이어 직원보다 600만원 정도 많았던 것에 비해 올해에는 상황이 역전된 셈이다.


3분기 누적 기준이지만, 금호타이어 직원들의 급여 수준이 한국타이어를 앞선 것은 흔하지 않은 현상이다. 지난 2012년 한국타이어가 인적분할한 뒤 금호타이어 급여 수준이 한국타이어를 넘어선 적은 단 한 차례도 없었다. 통상 한국타이어 직원들의 평균 급여는 금호타이어 직원보다 200만~400만원 정도 많았다. 이 같은 금호타이어의 급여 상승은 지난 2014년까지 이어진 워크아웃으로 오르지 못한 부분이 반영되면서 나타난 현상으로 이해된다.

하지만 최근 매각 절차가 진행되며 회사 가치 평가가 진행되는 상황에서 이를 바라보는 시선이 곱지만은 않다. 급여 등의 비용이 회사의 수익성에 영향을 미치면서 매각 금액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금호타이어 주주협의회는 금호타이어 실적 악화가 계속될 경우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등의 경영 배제를 검토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호타이어의 실적 악화가 직원들 급여 인상으로 따른 영향으로 보기 어렵지만, 경쟁업체에 비하면 실적이 매우 저조한 수준임을 감안할 때 급여 인상 추이 역시 어색한 부분이 없지 않다. 3분기 누적 기준으로 금호타이어 영업이익은 653억원에 그쳤다. 같은 기간 한국타이어의 영업이익이 8640억원에 이르렀다. 이 같은 미스매치를 둘러싸고 금호타이어 직원들의 급여 수준이 높다기보다 한국타이어 직원들의 급여 수준이 낮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박도제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