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예술도시’ 날개 단 서초구…신세계면세점 등 업무협약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서울 서초구(구청장 조은희)는 신세계면세점ㆍ예술의전당과 16일 문화도시 인프라 재정비와 관광 활성화 협력 등을 내용으로 공동업무협약을 맺는다.

이번 공동업무협약으로 3개 기관은 앞으로 문화예술 관광 복합 콘텐츠를 만들기 위해 최선의 노력하고 지역을 문화예술이 공존하는 선진도시로 발전시키기 위해 협력한다. 또 문화관광ㆍ예술 진흥과 관련 정책과 사업에 적극 동참한다.


3개 기관은 문화ㆍ예술ㆍ관광 복합 콘텐츠 발굴에 협업해 예술의전당, 정보사부지, 세빛섬을 잇는 예술의 거리 조성 및 문화지구(특구)를 조성한다. 또 예술의전당 일대 서초 클래식 악기거리 등 지역관광 활성화 등도 기대하고 있다.

이날 오후 4시 예술의전당에서 진행되는 공동선언식에는 조은희 서초구청장, 성영목 신세계면세점 사장, 고학찬 예술의전당 사장 등 각 기관의 주요 인사가 참석한다. 이 자리에서 3개 기관은 문화예술 진흥과 관련된 공동의 비전 논의, 지역 인프라 재정비, 문화 콘텐츠 사업 등 포괄적인 업무 전반에 대한 설명 후 한국 문화 예술 진흥을 위한 공동협력선언을 하게 된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이번 협력선언을 계기로 지역주민들에게 더 많은 문화향유의 기회가 마련되고, 지역경제 활성화와 문화ㆍ관광산업 발전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