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朴 대통령, 검찰 빠져나갈 궁리 말고 물러나라”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15일 박근혜 대통령의 변호인으로 선임된 유영하 변호사가 “조사를 미뤄달라”고 요청한 데 대해 “검찰의 법망을 빠져나갈 궁리를 하지 말고 검찰 조사에 적극 협조하고, 물러나라는 국민의 요구에 하루빨리 답하기 바란다”고 응수했다.

박경미 대변인은 이날 국회 현안 브리핑에서 “대통령이 성실하게 조사받을 의지는 있는지 의심스럽다”며 이같이 반박했다.


박 대변인은 유 변호사가 “대통령 이전에 여성으로서의 사생활도 있다”며 언급한 것을 놓고 “대통령 이전에 여성으로서의 사생활이 구체적으로 무엇인지 해명해야 한다”며 “청와대는 검찰 조사를 지연시켜 검찰의 책임 추궁에서 빠져나갈 묘수라도 찾으려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필요하다면 검찰 수사에 성실하게 임할 각오’라던 대통령의 사과는 결국 국민의 비판을 잠시 피하려는 새빨간 거짓말임이 분명해졌다”며 “여전히 ‘대통령으로서의 책임을 다하겠다’는 대통령이 정작 자신에게 요구되는 책임은 외면하고 있는 것은 후안무치의 극치”이라고 질책했다.

또 유 변호사를 향해선 “2007년 한나라당 대선후보 경선 당시 박근혜 캠프의 법률지원단장을 지낸 ‘진박 중 진박’”이라고 꼬집고선 “박 대통령이 여전히 변명으로 일관하며 진실을 호도하고 있다니, 그저 기가 막힐 뿐이다.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는 대통령의 행태에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개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