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朴 대통령 지지율 회복 전망한 이정현에 “그 대통령에 그 대표…아직도 모르나”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15일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박근혜 대통령의 지지율 상승세를 전망한 데 대해 “‘그 대통령에 그 대표’라는 말밖에 떠오르지 않는다”며 “꽉 막힌 독불장군식 일방통행과 불통, 어쩌면 하나에서 열까지 그렇게도 닮았나”라고 개탄했다.

박경미 대변인은 이날 현안 브리핑에서 “시간이 지나면 박 대통령의 지지율이 회복될 것이라는 기대는 현재의 사태 또한 시간에 따라 유야무야될 것이라는 믿음이 아닌가”라며 “‘이 또한 지나가리라’는 생각이라면 현 시국의 엄중함과 폭발 직전의 민의를 한참 오판한 것”이라고 경고했다.

[사진설명=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새누리당 당사에서 이 대표의 사퇴를 촉구하는 원외당협위원장들과 면담을 하고 있다.    박해묵 [email protected]]

이어 “비선실세 국정농단 사태는 반드시 그 죗값을 치러야 하는 실체가 있는 범죄”라며 “대통령 지지율 5% 또한 더 이상 대통령으로 인정할 수 없다는 국민의 최후통첩”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아무리 청와대와 새누리당이 간절히 바란다고 해도 이미 떠나간 민심은 돌아오지 않는다.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 이외에 정국 정상화의 해법은 없다. 이정현 대표 또한 자신에 대한 사퇴 요구가 날로 높아지고 있음을 직시해야 한다”며 고 덧붙였다.

박 대변인은 또 “영화 ‘내부자들’의 대사, ‘어차피 대중들은 개돼지입니다. 적당히 짖어대다가 알아서 조용해질 겁니다’를 떠올렸다면 한참 오산이라는 것을 분명하게 지적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