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대통령 모든 가능성 고심?…하야ㆍ퇴진은 포함안돼

[헤럴드경제] 청와대는 국민 100만의 촛불집회에도 박근혜 대통령이 하야나 퇴진할 생각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15일 브리핑에서 100만 촛불집회를 통한 대통령 퇴진 요구 관련 후속 조치에 대해 “지켜봐 주시라.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고심하고 있다”고 답했다.

하지만 정 대변인의 답변에 ‘모든 가능성 속에 하야나 퇴진도 포함되느냐?’ 질문하자 “퇴진에 대한 말이 아니라 정국 안정과 관련한 후속 조치에 대해 모든 방안을 열어놓고 고심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부인했다.


현재 박 대통령은 현직 대통령으로서 헌정사상 최초로 검찰 조사를 받게 돼 유영하 변호사를 변호인을 선임하고 수사 대비에 들어간 상황이다.

검찰은 대통령에 대한 조사가 16일까지는 진행돼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청와대 측에서 당장 내일 조사는 준비시간이 부족해 어렵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