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분오열’ 與, ‘제1문파’ 정당성 향방은 野에 달렸다…이정현은 ‘발끈’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비박(非박근혜)계 주도 비상시국준비위원회가 15일 대표자회의 명단을 확정하면서 새누리당의 ‘이중권력 동거’가 현실화 된 가운데, 야권의 향후 대응에 시선이 쏠린다. 박근혜 대통령의 2선 퇴진 이후 거국중립내각을 구성하려면 여야 협상이 불가피하다. 즉, 야권이 이정현 대표를 중심으로 한 친박(親박근혜)계 지도부와 비상시국준뷔위 중 누구를 대화 상대로 받아들이냐에 따라 ‘집권 여당 제1 파’가 결정될 수밖에 없는 셈이다.

15일 정치권에 따르면, 야권에는 “이정현 대표와는 정국수습을 논의할 수 없다”는 인식이 팽배하다. 야권 지도부 한 핵심 관계자는 “이 대표가 퇴진하고 새누리당이 친박계의 영향력에서 자유로운 지도부가 나오지 않은 한 의미 있는 여야 간의 대화는 불가능할 것으로 본다”면서 “정국 수습책의 첫 단계는 새누리당의 지도부 교체”라고 했다. 굳이 박 대통령의 최측근인 이 대표를 비롯한 친박계 지도부와 국정 정상화를 논의하며 ‘대통령 방패막이’를 상대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사진=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새누리당 당사에서 단식농성 중인 원외당협위원장들과 면담을 마친 뒤 이동하려 심정우 광주을 위원장으로부터 사퇴를 촉구하는 강력한 항의를 받고 있다.    박해묵 [email protected]]

이에 따라 야권이 비상시국준비위를 포함한 별도의 여야 협의체가 만들어질 가능성도 나온다. 야권의 선택에 의해 이 대표 지도부가 ‘식물화’하고, 비상시국준비위가 힘을 받는 시나리오다. 비박계가 최근 ‘자진사퇴’를 선언한 정진석 원내대표에게 “이정현 당 지도부 체제에 대한 리더십 부재와 맞물려 당의 리더십은 완전히 사라지게 된다”며 이례적 사퇴 철회를 요구한 것도, 대야(對野) 협상 과정에서 공식적인 직함을 가진 원내 소통창구를 마련하기 위함으로 풀이된다.

이처럼 비박계와 야권의 공조 전선이 뚜렷해지자 이 대표는 강한 불쾌감을 표시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새누리당 당원 28만이 전당대회를 통해 정식으로 선출한 당 대표를 인정하고 말고 하는 권한은 야권에 있는 것이 아니다”라며 “우리는 그쪽 당의 대선 후보가 이러니 자격이 없고, 저러니 대선 후보로 나오면 안 된다는 이야기를 하지 않는다. 그것이 정치의 기본이고 도리라고 생각한다”고 야권을 비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