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문재인에 “대통령 다 된 줄 착각” “영수회담 취소 무마 의도” 거센 비판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새누리당이 15일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공식 요구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에 대해 “대통령 다 된 줄 알고 착각하고 있다”, “추미애 대표의 영수회담 취소 사건을 보호하기 위한 의도”라고 작심 비판하고 나섰다. 이날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박 대통령 퇴진 운동을 공언하고 대선 주자로서 정권교체 의도를 확실히 내보인 문 전 대표에 대해 강한 견제구를 날린 것이다.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사진>는 이날 문 전 대표의 ‘박 대통령 조건 없는 퇴진’ 중대 선언에 대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경박함이 가득하다”며 “국회를 무시하고 ‘원맨쇼’ 하겠다는 것이 ‘중대 결심’이냐”고 강하게 비판했다.


정 원내대표는 “오늘 (문 전 대표의) 기자회견에서는 국가 지도자다운 책임감, 대안 제시, 국민 통합 어느 것도 찾아볼 수 없었다”며 “새누리당은 문 전 대표가 정치권에서 가장 처음 주장했던 거국중립내각을 수용하고 국회 추천 총리도 수용했다. 별도 특검, 야당 특검 추천, 국정조사 모두 받아들였는데 문 전 대표는 ‘퇴로’를 운운할 자격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백만 촛불’이 ‘문재인 대통령 만들기’를 위한 것으로 착각하면 안 된다”라며 “‘백만 촛불’은 작금의 국정 위기를 질서 있게 수습하고, 헌법 개정을 포함한 국가 개조, 정치혁명에 나서라는 준엄한 명령”이라고 주장했다.

문 전 대표가 핵심 측근으로 지낸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약점도 공격했다. 정 원내대표는 “지금과 같은 헌법 체제에서 대통령이 하야하고 60일 뒤에 문재인 정권이 들어서면 그 정권에서는 친인척ㆍ측근 비리가 사라질까”라며 “최도술, 양길승, 강금원, 박연차, 정상문, 노건평, 연철호, 이광재, 정윤재……. 문 전대표가 노무현 정권 핵심으로 있을 때 친인척ㆍ측근 비리로 구속된 사람들을 두 손으로 꼽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그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비극적 선택은 노 전 대통령 가족에게 건네진 500만 달러 때문이었다는 사실을 가장 잘 아는 분이 문 전 대표 아니냐”며 “심호흡 크게 한번 하고 냉철하게 현실을 직시하라”고 비꽜다.

새누리당도 공식 논평을 통해 문 전 대표를 강하게 비판했다. 김성원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문 전 대표의 기자회견이 “추미애 대표의 영수회담 취소 사건을 보호하고 무마하기 위한 국면 전환용”이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또 “국민은 가장 먼저 거국내각을 주장하고 이를 뒤집는 등 문 전 대표의 갈지(之)자 행보를 눈치만 보는 무원칙 행태로 보고 있다”며 “민주당 내에서도 문 전 대표가 문제라고 지적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문 전 대표가 박 대통령의 조건 없는 퇴진을 요구한 건 “난국 수습 행보가 아닌 대선에 따른 유불리만 계산하다가 퇴진 운동으로 사실상 대선운동에 돌입하겠다는 의도”라고 비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