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대문구, ‘달팽이 학교’로 부적응 학생 돕는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서울 서대문구(구청장 문석진)가 ‘경계없는 행복한 학교 서대문’ 사업 일환으로 대안교실 문을 열었다.

구는 12월까지 홍제동 마을미술관 닷라인 TV에서 ‘달팽이 학교’를 운영한다고 16일 밝혔다.

달팽이 학교는 학교 적응에 문제 있는 중학생 대상으로 마을 인적ㆍ물적 자원을 활용, 한층 성장할 수 있게 지원하는 수업 대체 프로그램이다. 운영은 민ㆍ관ㆍ학으로 이뤄진 달팽이 학교 추진단, 서대문 서울형혁신교육지구 마을분과 등이 함께 맡는다.


주요 프로그램은 수제악기 창작단, 오픈부엌 ‘뒤죽박죽 요리사’ 등이 있다.

각 학교장에게 추천 받은 중학생들은 하루 6시간씩 모두 3일간 수업에 참여하게 된다. 자세한 내용은 구청 교육지원과(02-330-8197)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문석진 구청장은 “학교, 마을이 지원하는 달팽이 학교 프로그램으로 부적응 학생들이 성장하기를 바란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