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율동공원 캠핑장 조성 추진 연기

[헤럴드경제=박정규(성남)기자] 성남시는 율동공원 내 오토캠핑장 조성에 따른 주변지역 개발압력 과 자연환경 훼손에 대한 우려가 일부 시민ㆍ단체로부터 제기됨에 따라 해결책을 충분히 검토한 뒤 조성하기로 했다고 15일 밝혔다.

성남시 공원조성팀 관계자는 “율동공원 내 오토캠핑장 조성사업 추진에 대한 기본 입장을 지역주민, 시민환경단체와 만나 논의할 계획”이라며 “다양한 의견수렴과정을 거친 뒤 캠핑장 조성 추진에 대해 최종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시는 율동공원 캠핑장은 늘어나는 가족중심의 여가활동 수요에 부응해 부족한 도심지 내 친환경 가족휴게공간을 제공한다는 취지로 기존 운동시설 부지를 활용하고 녹지훼손을 최소화하는 공원조성계획을 지난 7월 고시했다.

율동공원 캠핑장은 2014년 6월 수정구 복정동 개발제한구역에 개장한 복정동 가족캠핑숲에 이어 두 번째로 조성되는 캠핑장이다. 성남시는 환경훼손을 최소화해 친환경 가족휴게공간을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