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램시마’ 美 시장 진출 마지막 ‘허들’ 넘었다

- 美 특허심판원, 레미케이드 물질특허 항소에 최종 ‘거절 유지’ 결정

- 셀트리온, 램시마 미국 판매 법적 근거 마련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미국 특허심판원(PTAB)이 항체 바이오시밀러 램시마의 미국 판매를 둘러싼 특허 분쟁에서 최종적으로 셀트리온의 손을 들어줬다.

셀트리온은 14일 미국 특허청 상급 기관인 특허심판원이 레미케이드(램시마의 오리지널의약품)의 물질특허 재심사 항소에서 ‘이중특허로 인한 특허 거절 유지’ 결정을 내렸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특허심판원 결정은 특허청의 최종 판결로 특허권자인 얀센은 향후 미국 특허청을 통해서는 더 이상 레미케이드의 물질특허 유효를 주장할 수 없다.

이달 램시마의 미국 론칭을 앞두고 있는 셀트리온으로서는 마지막 남아있던 특허 걸림돌이 제거된 셈이다. 이로써 셀트리온은 향후 특허 침해소송에 대응할 수 있는 확실한 법적 근거를 확보해 론칭에 대한 부담을 덜게 됐다.

미국 특허청은 앞서 지난해 4월 레미케이드 물질특허 무효 의견을 유지한다는 최종 권고 통지를 내렸다. 하지만 얀센은 이에 불복해 통지 한달 뒤인 지난해 5월 특허청 상급 기관인 특허심판원에 레미케이드 물질특허 재심사에 대한 항소를 제기한 바 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지난 지방법원 판결에 이어 특허심판원에서도 레미케이드 물질특허가 무효임을 재확인 받았다는 점에서 램시마의 미국 판매를 위한 특허 장애는 모두 해소됐다”며 “유럽을 넘어 세계 최대의 바이오의약품 시장인 미국에서도 조기 시장 확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