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D-1]“입시 2라운드, 정확하고 신속한 수능 가채점부터”

-17일 수능 종료 후 가채점 요령 및 활용전략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2017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수능 종료와 동시에 결과를 두고 벌어지는 수험생간의 치열한 전략전쟁이 시작된다. 수능 가채점 분석 작업의 성패는 다음달 7일 수능 성적 발표 직후 가장 빠른 시간 내에 최상의 지원 전략을 수립할 수 있는지 여부로 이어지는 만큼 중요하다.

[사진=수능 하루 전인 16일 학생들이 수험표를 두고 이야기를 하고 있다. 정희조 [email protected]]

메가스터디(입시전략연구소장 남윤곤)는 수능 이후 수험생들이 꼭 알아두어야 할 수능 가채점 결과 분석방법과 활용전략을 정리했다.

▶수능 가채점은 최대한 신속하고 정확하게=수능이 끝나 피로감이 몰려오겠지만, 수능 가채점은 당일 저녁에 신속하게 끝내야 한다. 수험표 뒷면 등을 이용해 본인이 기재한 답을 적어서 나온 경우라면 큰 문제가 없겠지만, 기억에 의존해 채점을 해야 한다면 정확성을 기하기 위해서라도 가능한 빠른 시간 내에 채점을 해야 한다. 만약 어떤 답을 썼는지 헷갈리는 문제가 있다면, 틀린 것으로 간주하는 것이 좋다. 최대한 보수적으로 채점해 두어야 입시전략 수립에서 오차를 줄일 수 있다.

▶원점수ㆍ총점 위주의 가채점 분석은 삼가라=다음달 7일 발표되는 2017학년도 수능 성적표에는 영역별 표준점수, 백분위, 등급 등 다양한 정보가 기재되지만 원점수는 표시되지 않는다. 대학들도 수험생의 수능 성적을 활용할 때 표준점수, 백분위 등을 활용하여 성적을 산출한다. 따라서, 수험생들은 과목별 원점수나 원점수 총점을 기준으로 본인의 성적을 판단해서는 안 된다. 원점수는 어디까지나 본인의 상대적 위치를 판단하기 위한 참고자료에 불과하다. 원서를 쓸 때 어느 대학도 원점수를 요구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명심하고, 표준점수, 백분위 등 대학이 실제 반영하는 점수를 기준으로 본인의 성적을 분석해야 한다. 수험생 입장에서는 수능 성적표가 나오기 전에는 원점수를 가지고 표준점수와 백분위 성적을 산출하기 어렵기 때문에, 각종 온라인 교육사이트에서 제공하는 수능 풀서비스 등을 참고로 각 영역별 표준점수와 예상 백분위를 산출해 두도록 하자.

▶수능 반영 유형에 따라 본인의 유ㆍ불리를 분석=수능 가채점을 끝냈다면, 대학별 수능 반영 유형에 따라 본인의 유ㆍ불리를 차분히 분석해야 한다. 수능 반영 방법은 크게 ‘3 1 유형’, ‘2 1 유형’, ‘특이 반영 유형’ 등으로 나눌 수 있다. 여기에 수능 점수 반영 방법도 표준점수/백분위, 변환 표준점수 등으로 다양하고, 영역별 반영 비율, 특정 영역 가중치 부여 등 대학마다 서로 다른 점수 산정 기준을 적용한다. 수험생들은 수능 반영 유형과 기준에 맞춰 본인의 성적을 다각도로 분석해 보고, 지원하기에 유리한 수능 반영 유형, 반영 방법 등을 먼저 찾아내야 한다.

▶지원에 유리한 대학과 전형을 찾아 자신만의 지원전략 파일을 만들어야=본인의 수능 성적 유ㆍ불리 분석이 어느 정도 끝났다면, 지원하기에 유리한 대학을 찾아 가상 지원전략 파일을 만들어 보자. 예를 들어, 국어와 영어 영역의 성적이 우수하다면 해당 영역의 반영 비중이 높은 대학들을 찾아 꼼꼼히 정리해두는 식이다. 이때 유의할 것은 대학 이름이나 학과명 정도만 써 넣는 것이 아니라, 해당 대학에서 요구하는 수능 외 다른 요소들도 함께 메모해 두어야 한다는 점이다. 올해 정시모집에서는 대부분 수능 100%를 반영하지만 일부 학과의 경우 학생부, 면접 등을 반영하는 대학도 있으므로 이러한 부분을 체크해 둘 필요가 있다. 이를 바탕으로 수능 성적이 발표되면 정리한 목표 대학 및 학과들의 최근 경쟁률, 선발방식 및 모집 인원의 변경 현황, 추가합격 현황 등을 확인해가며 최종 합격을 위한 지원전략 파일을 완성해 가야 한다.

▶수시 지원 대학의 수능 최저학력기준 충족 여부를 파악하라=수능 이후 실시되는 수시모집 대학별고사의 응시 여부 등을 결정하기 위해서도 가채점 결과 분석이 필요하다. 주요 대학의 경우 대부분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적용하므로 가채점 결과를 분석해 지원 대학의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충족시킬 수 있는지를 확인해야 한다. 수시에서 최초 합격자에는 들지 못하더라도 추가모집이 있기 때문에 예비 합격자 순위에 들고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충족할 경우 합격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따라서 가채점을 통한 목표 대학의 수능 최저학력기준 충족 여부 파악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