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첩공주’가 남의 수첩에 발목…“안종범, 범죄 지시 다 적었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검찰이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수첩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위법ㆍ탈법 행위를 구체적으로 지시하는 내용을 확보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이 안 전 수석 관련 압수물 분석 과정에서 안 전 수석이 수첩에 박 대통령의 지시 사항을 일일히 다 적어두었던 것을 확인했다고 한 일간지가 단독 보도했다.


수첩 안에는 공공기관을 비롯해 포스코ㆍKT 등 민간 기업 임원으로 특정인을 임명하라고 지시한 내용 등이 자세히 기록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차은택 전 창조경제추진단장이 사실상 사주로 있는 회사에 광고를 몰아주도록 지시한 내용도 발견된 것으로 확인됐다. 최순실 씨의 단골 성형외과 지원, 포스코 계열 광고사 강탈 시도 등을 지시한 내용도 구체적으로 기술돼 있다.

검찰은 수첩에 적힌 내용이 실제로 집행됐는지를 확인한 후 안 전 수석으로부터 관련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박 대통령이 통상 수석 비서관들에게 전화로 업무지시를 했는데 평소 꼼꼼한 성격으로 알려진 안 전 수석이 박 대통령의 전화 지시를 실시간으로 받아 적은 것으로 보인다”면서 “박 대통령의 범죄 혐의를 입증할 구체적인 내용이 확인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검찰이 지난 13일 박 대통령에 대면수사를 요청한 것도 이 같은 확실한 증거를 확보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관계자는 “수첩에 적힌 내용의 사실 여부는 물론, 증거능력이 있는지도 확인했다”며 “안 전 수석의 불법행위 대부분이 박 대통령의 지시에 의해 이뤄졌다는 것을 보여주는 증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