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 수입차 최초 4륜구동 누적 10만대 돌파

[헤럴드경제=정태일 기자]아우디 코리아가 수입차 최초로 4륜 구동 모델 누적 10만대 판매를 달성했다고 16일 밝혔다. 아우디 코리아가 2004년 한국 시장에 진출한 지 12년 만의 기록이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 집계 기준에 따르면 올해 8월까지 아우디 4륜 구동 모델 누적 판매대수는 10만1162대를 기록했다. 아우디 전체 누적 판매대수 15만2348대 중 66.4%일 정도로 4륜 구동이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아우디는 1980년 세계 최초로 승용차에 기계식 풀타임 4륜 구동 시스템 ‘콰트로(quattro)’를 장착해 왔다. 아우디 콰트로는 차량의 모든 바퀴에 동력을 배분해 4개의 바퀴가 각각 가장 적절한 양의 동력으로 구동되도록 한 점이 특징이다.

이를 통해 차량의 접지력과 구동력이 극대화되는 효과가 있다. 나아가 기계적으로 전후륜에 토크(회전력)를 분배해 타 브랜드들의 전자식 사륜 구동 시스템에 비해 반응속도가 빠르고 안정적이라고 아우디 코리아는 설명한다.

아우디는 SUV인 Q시리즈와 S, RS 고성능 모델 뿐만 아니라 A4, A6, A8 등 일반 모델까지 전체 제품 라인업에 4륜 구동 시스템 장착 모델을 제공하고 있다. 모든 차종이 설계 단계부터 사륜구동 기반으로 제작된다.

현재 국내 판매 중인 아우디 차량 중 90% 이상 모델에 콰트로가 장착돼 있다.

수입차 최초로 4륜 구동 누적 판매대수 10만대 돌파를 기념해 아우디 코리아는 보온병, 장갑, 머플러 등 겨울철 야외 활동을 위한 방한 제품을 비롯해 아우디 컬렉션 정품인 알레시 와인 스크류(오프너), 콰트로 차량 데칼 세트 등 콰트로 스페셜 기프트 패키지를 신차 출고고객 1000명에게 증정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