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ㆍ안희정ㆍ손학규, 최순실 사태 후 처음 한 자리에…해법은 온도차

[헤럴드경제=박병국ㆍ장필수 기자] 안철수 국민의장 전 상임공동대표, 손학규 전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 안희정 충남지사 등 야권의 잠룡들이 16일 한자리에 모였다. 이날 국회에서 ‘따뜻한 미래를 위한 정치기획’ 토론회를 위해서다. 최순실국정 농단사태가 벌어진 이후 처음이다. 안 전 대표는 당초 참석 일정이 없었지만, 손 고문과 안 지사의 행사가 알려진뒤 일부러 이들을찾았다. 안철수 전 대표는 두 사람에게 인사만 하고 자리를 떴다. 


잠룡들이 함께 모여 합의점을 찾자는데 공감대를 형성했지만, 해법에는 온도차를 보였다.

안 전 대표와 안지사는 박근혜 대통령의 조건없는 퇴진에 뜻을 모았지만, 손 전 고문은 ‘즉각 하야’ 주장은 무리가 있다는 입장이다.

안 지사는 행사 후 기자들과 만나 “우리 당론으로 퇴진을 요구한 바 있다”며 “당원으로 당론과 당의 결정을 지지하고 함께할 것”이라고 했다.

안 전 대표 역시 기자들과 만나 같은 입장을 내놨다. 반면 손 전 고문은 대통령의 즉각적인 퇴진에 대해선 부정적이다.

손 전 고문은 “대통령의 하야가 지금 당장 국정의 공백 가져온다면 대통령은 그 직을 형식상ㆍ의전상 직을 갖고 국무총리에 모든 것 이양해야 한다”며 “국정혼란의 책임을 지고 이 사태가 새로운 총리 내각에 의해 해결될 때 사임하겠다는 선언을 해야 한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