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대통령 임기 채우면 안돼…내년 상반기 새로운 리더십 나와야”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전 상임공동 대표는 “늦어도 내년 상반기에는 새로운 리더십이 나와야 한다”며 “박근혜 대통령은 절대 임기를 채우면 안 된다”고 했다.

안 전 대표는 16일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 제가 제시한 3가지 수습방안, 즉 ‘대통령의 ‘정치적 퇴진 선언’, 여야 합의로 대통령 권한 대행 총리 선출, 총리가 대통령의 법적 퇴진일을 포함한 향후 정치 일정 발표가 가장 합리적인 시국 수습 방안이라고 확신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청와대 관계자는 대통령이 스스로 물러나는 것 자체가 대통령의 임기를 보장한 헌법 정신에 부합하지 않으며, 완전한 2선 후퇴도 헌법상 불가능하다고 했다”며 “헌법을 송두리째 유린해놓고는 헌법 뒤에 숨는 꼴이다. 헌법을 파괴해놓고는 헌법 정신을 지켜야한다고 주장한다. 이는 국민모욕이고 헌법모독”이라고 했다.

또 “대통령 변호인은 검찰 조사에 협조할 뜻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그러면 도대체 2차 대국민사과는 왜 한 것인가”라고 반문하며 “대국민사과에서 스스로 국민들에게 약속한 것도 지킬 생각이 없다면, 앞으로 어떤 이야기를 해도 국민들은 믿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안 전 대표는 이어 “대통령은 변호사를 내세워서 검찰조사를 회피하려 하고 있다”며 “공소장에 대통령 진술이 포함되는 것을 피하려는 속셈이다. 공소장은 이후 있을지도 모를 탄핵소추의 핵심근거”라고 했다. 그러면서 “헌법재판관들은 이를 인용해 판결할 수 있는 것”이라며 “따라서 스스로 물러날 생각은커녕, 탄핵에 대비한 준비 작업에 착수한 것이라고밖에 볼 수 없다”고 했다.

안 전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은 정치적, 도덕적으로 이미 대통령 자격을 상실했다”며 “국민들은 11.12 시민혁명으로 생각을 명확히 밝혔다”고 했다. 이어 “대한민국은 박근혜 대통령 개인의 나라가 아니다”며 “만의 하나, 개인만 살면 나라는 어떻게 되어도 좋다는 생각이 아니라면 이제는 물러나야 한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