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헌법 유린한 대통령, 헌법 때문에 못 물러난다고”

[헤럴드경제]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가 본인이 먼저 헌법을 유린해 놓고 헌법상 물러나는 것이 불가능하다는 박근혜 대통령은 국민들에게 선전포고를 한 것이라며 강한 비판을 쏟아냈다.

16일 안 전 대표는 긴급 기자회견에서 “청와대 관계자는 ‘대통령이 스스로 물러나는 것 자체가 대통령의 임기를 보장한 헌법 정신에 부합하지 않으며, 완전한 2선 후퇴도 헌법상 불가능하다’고 했다. 이는 대국민 선전포고”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공무원 외교관 임용에도 최순실이 개입한 증거가 나왔다. 정부부터 기업까지 엄청난 부패사슬이 국가 조직을 송두리째 무너뜨렸다”며 “박근혜 대통령은 정치적, 도덕적으로 대통령 자격을 상실했다”고 성토했습니다.

또 안 전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에 말씀드린다. 대한민국은 개인의 나라가 아니다. 만약 개인만 살 수 있다면 나라는 어떻게 돼도 좋다는 생각이 아니라면 이제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