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진전문대, ‘운동하기 좋은 날’ 캡스톤 디자인 경진대회 ‘우수상’

[헤럴드경제(대구)=김병진 기자]영진전문대 컴퓨터정보계열 3학년생 4명으로 구성된 ‘Think Different’팀이 ‘2016 전문대학 캡스톤 디자인 경진대회’에서 ‘운동하기 좋은 날’ 작품을 출품해 우수상을 받았다.

16일 영진전문대에 따르면 이 대회는 최근 교육부와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이 마련했으며 산학협력 선도전문대학(LINC) 육성사업에 참여중인 전국 30개 전문대학에서 60개 팀이 참여했다.

영진전문대가 ‘2016 전문대학 캡스톤지다인 경진대회’에서 우수상을 수상했다. 사진은 최근 서울 킨텍스에서 가진 산학협력엑스포에서 입상작품과 함께한 양현성, 배종윤, 김태윤, 박영현 학생(왼쪽부터)과 정영철 지도교수(왼쪽 두 번째)의 모습.[사진제공=영진전문대]

대학 관계자는 이번 대회에서 대구경북 전문대로는 유일하게 입상을 했으며 지난 2014년 대회에서는 대상을 수상한 바 있다고 전했다.

‘운동하기 좋은 날’은 가상(Virtual) 퍼스널 트레이너(Trainer) 프로그램이다.

이 작품은 건강관리를 위한 운동 욕구가 높아지면서 퍼스널 트레이닝이 크게 호응을 얻고 있어 이를 가상공간에서 실현할 수 있는 솔루션을 개발해보자는 데서 출발했다.

근육 사용량을 실시간 모니터링하는 근전도 센서, 사물의 깊이를 3차원으로 측정하는 3D Depth카메라 등의 HW와 이를 활용한 운동 자세 등을 분석, 운동 목표와 스케줄을 지원하는 SW를 개발해 사이버상에서 개인에게 운동을 제시해 준다.

배종윤(23)씨는 “이번 작품은 HW기술을 적용하는데 관련 기업체로부터 많은 도움을 받았다 ”며 “온라인상에서 효율적인 레슨을 받을 수 있는 게 특징”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