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종필 관악구청장 ‘작은도서관’ 정책 발표 호평

-중국 항저우서 열린 제1회 유네스코 GNLC 회의서

[헤럴드경제=이진용 기자]유종필 관악구청장은 지난 15일 오후2시(현지시각) 중국 항저우(杭州)에서 열린 제1회 유네스코 글로벌 학습도시네트워크(UNESCO Global Network of Learning CitiesㆍGNLC) 회의에서 ‘평생학습 거점공간으로의 작은도서관 통합네트워크’에 대해 발표했다.

GNLC는 유네스코가 전 세계 학습도시 간 협력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2015년 설립한 것으로, 이번 회의는 유네스코 GNLC와 중국 유네스코 국가위원회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첫 번째 국제회의다.

[사진설명=유종필 구청장이 작은도서관 정책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학습도시의 지속가능성을 위한 과제’를 주제로 15, 16일 양일간 개최된 이번 회의에는 19개국의 회원도시들이 참가해 다양한 정보를 교환했다.

유구청장은 ‘학습도시 발전을 위한 정보통신기술의 효율적 사용’이란 세션에서 평생학습사회의 학습시설로 작은도서관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관내 모든 도서관을 통합 네트워크로 연결해 인터넷이나 스마트폰으로 신청하고 원하는 장소로 책을 배달받는 관악구의 ‘지식도시락 배달서비스’를 소개했다.

구는 2009년 5개이던 도서관을 43개로 늘리고 도서관 통합 네트워크를 구축해 책배달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다. 유 구청장 취임후 작은도서관 정책을 펼친 결과 지난 5년간 도서관 회원이 7만3000명에서 15만9000명으로 217% 늘었으며 도서 대출은 43만권에서 94만권으로 196% 증가했다. 아울러 지난해 ‘지식도시락 배달서비스’를 통해 전달된 책이 36만권이다.


유구청장은 “‘지식도시락 배달서비스’는 2014년 중국 CCTV가 심층보도하기도 했다”며 “앞으로도 평생학습 증진을 위해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