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엽, 현역 최초 일구대상…신인상은 넥센 신재영 수상

‘라이언 킹’ 이승엽(40·삼성 라이온즈·사진)이 현역선수로는 처음으로 일구대상을 받는다.

한국 프로야구 OB 모임인 사단법인 일구회는 2016 일구상 수상자 선정위원회에서 뽑은 8개 부문 수상자를 16일 발표했다. 영예의 일구대상 수상자는 현역 선수로는 역대 처음으로 이승엽이 선정됐다.

일구회는 “올해 프로야구는 승부조작을 비롯해 크고 작은 불상사가 끊이지 않았다”면서 “그런 가운데 이승엽은 한·일 프로야구 통산 600홈런을 치는 등 노력과 성실함의 중요성을 몸소 보여줬다”고 선정 배경을 밝혔다.


올해 최고 타자상과 투수상은 타격 3관왕에 오른 최형우(삼성)와 2년 연속 15승이상 거둔 유희관(두산 베어스)에게 돌아간다.

올해 신인상은 오랜 무명 설움을 떨치고 넥센 히어로즈의 에이스로 떠오른 신재영이 수상한다.

의지노력상 수상자는 대장암을 이겨낸 NC 다이노스 투수 원종현으로 결정됐다. 심판상은 전일수 KBO 심판위원의 몫이 됐다.

시상식은 12월 12일 오전 11시부터 서울 강남구 리베라호텔 베르사이유홀에서 열리며, IB스포츠 채널을 통해 생중계된다.

함영훈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