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 휘하 친위대 동원해 ‘퇴진반대 맞불시위’ 실행”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 즉시 사퇴 촉구 단식농성 당협위원장들 주장, “해당행위” 강한 반발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비박(非박근혜)계 주도 비상시국준비위원회로부터 즉시 사퇴 요구를 받고 있는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친위대 세력’을 동원해 ‘퇴진반대 맞불시위’를 벌이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 대표의 즉시 사퇴를 촉구하며 단식 농성을 벌이고 있는 당협위원장들 사이에서다.

김상민 수원시을ㆍ이준석 노원구병ㆍ최홍재 은평구갑ㆍ김진수 중랑구갑ㆍ이기재 양천구갑 당협위원장은 16일 오전 “(우리의) 단식 4일째 맞고 있는 농성현장 앞에 중앙당 청년위원장이 맞불 시위를 시작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현직 중앙당 청년위원장은 당 대표의 지시 없이 독단적으로 이런 행동을 할 수 없는 지위”라는 것이 이들의 지적이다.

[사진=새누리당 이용원(오른쪽) 중앙청년위원장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새누리당 당 대표실 앞에서 이정현 대표의 사퇴를 반대하며 단식농성을 하고 있다./ 안훈 기자 [email protected]]

즉, ‘이 대표 퇴진 반대’를 외치는 중앙당 청년위원장의 목소리는 이 대표가 종용한 것이라는 주장이다. 이에 따라 이들은 “단식으로 온몸이 지쳐가는 농성자들 앞에서 이 무슨 몰상식한 행동이냐”며 “얼마 전 단식의 고통을 절감했던 이 대표가 이런 지시를 하는 것이 올바른 행동인지 묻고 싶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특히 “이 대표가 대표직을 유지하기 위해 친위대를 동원해 맞불시위를 하는 것은 당을 분열과 파괴의 극한상황으로 몰아가는 해당 행위”라며 “우리의 단식농성은 (당의) 분열을 막기 위한 행동이다. 이 대표가 버티면 버틸수록 당은 분열로 갈 수밖에 없다. 이 대표가 당을 사랑하고 존중한다면 즉시 사퇴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한편, 이 대표의 당내 리더십이 약화함에 따라 지도부 사퇴 요구는 걷잡을 수 없는 속도로 번져나가는 양상이다. 전날 이 대표가 주재한 3선 중진회의에는 단 한 명의 의원만이 참석했다. 야당 역시 이 대표를 대화의 파트너에서 배제한 지 오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