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사우디에 2-1 승리 ‘조 2위’…호주, 태국 이기면 조3위로 밀려

[헤럴드경제]일본이 사우디아라비아를 2-1로 꺾고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조 2위를 기록하며 벼랑 끝에서 탈출했다.

일본은 15일 오후 7시 35분 일본 사이타마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디 아라비아와의 B조 5차전에서 2-1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일본은 조 2위(승점 10점)로 뛰어올랐다.

이날 전반 43분 기요타케가 슈팅한 공이 수비수의 팔에 맞자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이를 기요타케가 깔끔하게 성공시켜 일본이 1-0으로 앞서 나갔다.

사진=osen

끊임없이 골문을 두드리던 일본은 후반 35분 드디어 추가골을 넣었다. 측면에서 나카토모가 올린 크로스를 하라구치가 가볍게 골대로 밀어넣어 2-0을 만들었다.

일본은 후반 종료 직전 사우디에 실점을 허용했지만, 더 이상의 실점을 허용하지 않으며 경기를 2-1로 마쳤다.

승점 10을 기록한 일본은 사우디아라비아(승점 10, 골득실 4)와 동률을 이뤘지만 골득실( 3)에 밀려 2위에 랭크됐다. 그러나 호주가 태국에 승리하면 다시 3위로 밀려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