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 투자·인사 올스톱] 감원 칼바람까지…재계 ‘총체적 난국’

재계가 ‘시계제로’의 난국에 처하면서 감원 칼바람까지 몰아치고 있다.

16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국내 30대 그룹 계열사 중 지난 14일까지 3분기 사업보고서를 제출한 255개 기업의 고용 현황을 조사한 결과, 지난 9월 30일 기준 이들 기업의 전체 고용 직원 수는 98만8345명으로 집계됐다.이는 지난해 12월31일 기준 전체 인력규모인 100만2653명보다 1만4천308명(1.4%) 줄어든 것이다. 남자 직원이 9177명(1.2%), 여자 직원이 5131명(2.1%) 각각감소했다.

삼성그룹은 사업보고서를 제출한 22개 계열사의 9월말 기준 전체 인원이 21만2496명으로 작년 연말(22만2011명)보다 9515명(4.3%) 감소했다.

삼성그룹은 올해 삼성중공업,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엔지니어링, 삼성물산 등5개 계열사에서 대규모 희망퇴직을 단행했다. 삼성중공업은 작년보다 1795명(12.8%) 감원했다.

현대중공업은 작년 연말 3만7807명에서 올해 9월말 3만3697명으로 4110명(10.9%)을 줄여 인원 감축 규모로는 30대 그룹 중 삼성에 이어 두 번째로 많았다.

대우조선해양도 1만3199명에서 1만2523명으로 676명(5.1%) 줄였다.

문제는 안팎으로 악재가 겹겹히 쌓이고 있는 상황이어서 4분기 이후 감원바람이 더욱 거세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최순실 게이트’에 미국 ‘트럼프 시대’의 불확실성까지 겹치면서 재계가 방어적인 입장에서 경영에 나서면서 추가 감원을 불가피한 상황이다.

윤재섭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