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 투자·인사 올스톱] ‘최순실 블랙홀’ 빠져드는 기업들 “내년 사업 하늘에 물어볼 판”

예고된 특검·국정조사 대형 악재
‘트럼프의 미국’까지 설상가상
연말인사 쉽지않아 경영현실 최악
반기업정서 확산 우려도 큰 부담

경제가 정치에 휘둘리는 악순환은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특히 ‘최순실 게이트’를 둘러싼 정치 이슈가 모든 것을 빨아들이는 ‘블랙홀’이 된 현 상황에서 정치권이 잔기침만 해도 경제계는 중병을 앓을 수밖에 없다.

회복될 기미가 보이지 않는 글로벌 경기침체 속에 이변을 낳은 미국 대선 결과까지 대내외 경영상황은 그야말로 최악이다.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해 7월 창조경제혁신센터를 지원하는 대기업 총수 17명을 청와대로 불러 간담회를 개최했다. 박 대통령은 이들 중 일부와 비공개 면담을 통해 스포츠재단 지원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최근 총수들이 검찰 조사를 받는 등 논란이 되고 있다. 작년 7월 24일 박 대통령이 창조경제혁신센터장 및 지원기업 대표 간담회에 참석, 영상물을 시청하고 있다.  [사진출처=청와대 홈페이지]

여기에 최순실 게이트의 진상규명을 위한 특검과 국회 국정조사가 예고돼 있어 K스포츠ㆍ미르재단에 돈을 건낸 기업들로 불똥이 튀는 것은 시간문제다.

겹겹이 쌓인 악재에 기업들은 옴짝달싹 할 수 없다.

대다수 기업들이 내년도 사업계획 수립은 고사하고, 계획대로 연말 인사를 단행할 수 있을지 걱정이라며 하소연이다.

최근 검찰에 총수가 소환됐던 한 그룹 임원은 “내년 사업은 하늘에 물어봐야할 정도다”라며 한숨을 쉬었다. 그는 “총수 소환과 함께 실무를 맡고 있는 다수 임원들이 관련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상황에서 내년 사업의 방향을 잡는 일이 쉽지 않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이런 상황에서도 기업들은 사업에 미칠 파장을 최소화하고, 내부 동요를 막기 위해 예정됐던 경영 일정을 수행하며 정상적인 경영활동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하지만, 수사가 길어지고 특검, 국정조사 등에 기업 관계자들의 소환이 반복될 경우 인사ㆍ투자 계획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는 입장이다. 재계의 한 관계자는 “투자와 마찬가지로 인사도 타이밍인데, 고위 임원들이 검찰에 불려다니는 상황에서 인사이동이 쉽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또 “인사가 지연되고, 그나마 계획된 사업마저 지연될 경우 유무형의 경영손실이 만만치 않을 것”이라고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따가운 여론의 시선도 경영활동에 발목을 잡는 요인 중 하나다. 대가를 바라고 비선실세들에 돈을 ‘상납’한 것으로 비춰지는 현실 속에서 반기업정서가 확산되는 것이 부담스럽다는 것이다. K스포츠ㆍ미르재단에 자금을 출연한 한 기업 임원은 “이번 사태로 졸지에 정권에 로비하는 기업으로 낙인이 찍혔다”면서 “기업 경영도 정치와 마찬가지로 국민들의 지지과 관심에서 힘을 얻고, 추진력을 갖게 되는데 국정농단을 한 사람들과 같은 취급을 당하고 있으니 억울할 따름”이라고 토로했다.

특히 기업들은 국회 국정조사에 불만의 목소리를 쏟아냈다. 특검을 통해 기업들의 잘잘못을 따지면 될 판국에 굳이 국정조사까지 실시해 재계 관계자들을 도마 위에 올려야하느냐는 것이다.

모 그룹 관계자는 “검찰 수사를 믿지 못해 특검을 하는 건데, 이번 특검은 과거 그 어느 때보다 신뢰할 만한 특검이 구성되지 않겠느냐”며 “그런데도 국정조사를 별도로 하겠다는 것은 진실규명보다는 그룹 총수들을 국회로 불러내 망신을 주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고 말했다.

한 경제단체 관계자 역시 “한 기업도 아니고, 여러 기업, 그것도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기업들을 또다시 특검으로 조사하고 국정조사까지 한다는 것은 국민경제를 올스톱시키겠다는 것”이라며 “기업들의 잘못은 엄중히 꾸짖되, 경영활동은 보장해주는 지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유재훈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