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현·이민호, 안방극장 돌아온다

SBS 새수목극 ‘푸른바다의 전설’에 출연
‘별에서 온 그대’ ‘상속자’ 인기 넘을지 관심

배우 전지현과 이민호, 그리고 박지은 작가와 진혁 PD가 ‘푸른 바다의 전설’을 써내려간다. 올 겨울 가장 푸르고 반짝이는 바다에서 온 전설적인 이야기가 안방극장을 찾는다.

SBS 새 수목극 ‘푸른 바다의 전설’은 14일 서울 임피리얼팰리스에서 제작발표회를 가졌다.

조선 설화집 ‘어우야담’에 실제로 등장하는 협곡현령이 어부로부터 어린 인어를 구출해 바다로 돌려보냈다는 이야기에서 모티브를 얻어 ‘푸른 바다의 전설’이 쓰여졌다. 2016년 서울, 바다에서 도시로 올라온 성격 있는 인어(전지현 분)와 뻥과 임기응변의 결정체인 남자 인간(이민호 분)이 공존할 수 없어 더욱 팽팽하고 치열하고 애틋한 러브 스토리를 펼친다.


인간 세상에 처음으로 발을 내딛은 바다의 쎈 언니, 인어(과거 세화) 역을 맡은 전지현은 “박지은 작가님과 좋은 작품으로 다시 한 번 만났다. 인어가 사랑스럽고 때론 현대적인 친구라 재밌게 연기하고 있다. 인어 역을 맡게 됐다고 했을 때 설레고 흥분됐다. 새롭고 신비로운 느낌을 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직업의식과 윤리의식을 탑재한 멘사 출신의 천재 사기꾼, 허준재(과거 담령) 역의 이민호는 “악인들에게 사기치는 의적 느낌으로 표현될 예정”이라며 전지현과의 호흡에 대해선 “선배님의 포스나 아우라가 강력하기 때문에 친해지는 데 시간이 조금 걸렸다. 그래도 극중 티격태격 부딪히는 신을 촬영하면서 어려움은 없었다”고 전했다. 탈옥수 마대영 역과 과거의 흡곡현 여각 주인 양씨 역의 성동일은 “제가 가장 잘 하는 더러운 연기를 하고 있다. 과거에서는 무섭고 재밌지만, 현대에서는 과묵하고 집착이 강한 성격이다. 전지현 씨를 두고 이민호 씨와 사랑의 삼각관계를 형성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사기 트리오의 바람잡이 조남두 역을 맡은 이희준은 “사기꾼 트리오를 이루고 있는 나쁜 놈이다. 많은 관심 가져달라”며 “현장에서 늘 편하다. 사기 트리오 세 사람의 호흡이 좋다. 전지현 씨는 인어를 표현하는 걸 보고 깜짝 놀랐다”고 훈훈한 분위기를 소개했다. 준재의 대학 동기이자 첫 여자친구 차시아 역의 신혜선은 “전작 ‘아이가 다섯’에 비해 이번 역할은 똑부러진 친구다. 어떻게 보면 이중적이고 싸가지 없어 보일 수도 있다. 화장도 진하게 하고 염색도 하면서 연태가 생각나지 않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사기 트리오의 해외파 꽃미남 기술자 태오 역을 맡은 신원호는 “과묵한 캐릭터라서 표현하기 어렵지만, 멋지게 보여드리도록 열심히 촬영하겠다. 현장에서 감독님과 선배님들의 가르침을 받고 있다. 이민호, 이희준 선배님이 포옹해주시는 게 큰 힘이 된다”고 인사했다.

이외에도 이지훈은 준재의 이복 형 허치현 역을, 황신혜는 준재의 계모 강서희 역을 맡아 극중 살아남기 위한 악행을 범할 예정이다. 최정우는 준재의 아버지 허일중 역, 나영희는 준재의 친모 모유란 역을 맡았다. 문소리가 대치동 사모님 안진주 역으로 분해 신스틸러로서 활약하며, 박해수, 이재원, 신린아 등도 함께 출연한다.

전지현과 이민호는 과거 SBS에서 인생작을 만든 바 있다. 전지현은 2013년 ‘별에서 온 그대’로 신드롬적인 인기와 함께 그 해 연기대상을 수상했고, 이민호는 2013년 ‘상속자들’로 많은 유행어를 탄생시키며 여심을 흔들었다. 두 사람은 3년 뒤 다시 SBS로 왔다. 다시 쓸 전설이 기대된다. ‘질투의 화신’ 후속으로 16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이호연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