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문재인 중대 선언 경박해…文 노무현 정권 핵심일 때 박연차ㆍ노건평 등 측근 비리”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사진>가 15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의 ‘박근혜 대통령 조건 없는 퇴진’ 중대 선언에 대해 “경박함이 가득하다”고 비판했다. 그는 “문 전 대표가 노무현 정권 핵심으로 있을 때 친인척ㆍ측근 비리로 구속된 사람들을 두 손으로 꼽기 어렵다”며 ‘야권 대선 후보’로 나선 문 전 대표를 겨냥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문 전 대표의 긴급 기자회견이 마친 뒤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오늘 (문 전 대표의) 기자회견에서는 국가 지도자다운 책임감, 대안 제시, 국민 통합 어느 것도 찾아볼 수 없었다”고 질타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대통령이 조건 없는 퇴진을 선언할 때까지 국민과 함께 전국적인 퇴진 운동에 나서겠다”고 공개 선언했다.


그는 “‘박 대통령에게 퇴로를 열어주고 싶다’고 했는데 도대체 무슨 퇴로를 말하는 것이냐. 끊임없이 조건을 걸고 말 바꾸기만 한 것 아니냐”며 “새누리당은 문 전 대표가 정치권에서 가장 처음 주장했던 거국중립내각을 수용하고 국회 추천 총리도 수용했다. 별도 특검, 야당 특검 추천, 국정조사 모두 받아들였는데 문 전 대표는 ‘퇴로’를 운운할 자격이 없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문 전 대표가) 지금 대통령이 다 된 줄 알고 착각하고 있다. 국회를 무시하고 ‘원맨쇼’ 하겠다는 것이 ‘중대 결심’이냐”고 강하게 힐난했다.

정 원내대표는 “진보 좌파단체를 끌어들여 ‘민중 의회’라도 만들 생각이냐”고 따져 물으며 “‘백만 촛불’이 ‘문재인 대통령 만들기’를 위한 것으로 착각하면 안 된다. ‘백만 촛불’은 작금의 국정 위기를 질서 있게 수습하고, 헌법 개정을 포함한 국가 개조, 정치혁명에 나서라는 준엄한 명령”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지금과 같은 헌법 체제에서 대통령이 하야하고 60일 뒤에 문재인 정권이 들어서면 그 정권에서는 친인척ㆍ측근 비리가 사라질까”라며 “최도술, 양길승, 강금원, 박연차, 정상문, 노건평, 연철호, 이광재, 정윤재……. 문 전대표가 노무현 정권 핵심으로 있을 때 친인척ㆍ측근 비리로 구속된 사람들을 두 손으로 꼽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정 원내대표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비극적 선택은 노 전 대통령 가족에게 건네진 500만 달러 때문이었다는 사실을 가장 잘 아는 분이 문 전 대표 아니냐”며 “심호흡 크게 한번 하고 냉철하게 현실을 직시하라”고 비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