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잡한 국수주의 경계해야”…오바마, 밖에서 트럼프에 대못박기?

그리스 순방서 나토동맹 재확인

임기 마지막 해외 순방에 나선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첫 방문지인 그리스에서 도널드 트럼프의 대통령 당선으로 불평등을 해결해야 한다는 교훈을 얻었다고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이 이번 해외 순방길에서 ‘오바마 레거시’를 뒤집으려는 트럼프 당선인에 맞서 대못 박기에 나선 것이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오바마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아테네에서 알렉시스 치프라스 그리스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 뒤 공동 기자회견에서 “트럼프의 승리와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투표는 둘 다 세계화에 대한 두려움, 정부 체계와 엘리트에 대한 의심 때문에 빚어진 일”이라고 진단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기술, 소셜 미디어, 끊임없는 정보들과 결합한 세계화가 사람들을 혼란스럽게 했고, 이는 좌우를 막론하고 명백히 유럽의 많은 나라에서도 포퓰리즘을 양산하고 있다”며 “이는 일견 인종이나 종교, 문화적 차이의 문제처럼 나타나기도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러나 “우리는 조잡한 국수주의를 경계해야 한다”며 “유럽이 서로의 차이를 강조하고, 분열했을 때 우리는 역사 속에 어떤 일이 일어났는지 알고 있다. 20세기 초반 유럽은 피로 물들었다”고 경고했다. 그는 또 트럼프 당선인의 승리를 “미국인들이 현 상황을 흔들고 싶어했기 때문”이라며 “8년 동안 재임한 대통령이 있다면 바꾸고 싶어하는 게 당연한 속성”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이어 “긴장의 시기에 대중은 변화가 가져올 결과를 완전히 알지 못한 채 단순히 변화를 선택하는 경향이 있다”며 “이번 선거로 우리가 얻은 교훈은 불평등과 같은 문제, 우리의 자녀는 우리만큼 살 수 없다는 두려움을 해결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아테네 도착 직후 프로코피스 파블로풀로스 그리스 대통령과 만난 자리에서는 나토의 효용에 의문을 제기해온 트럼프 당선인의 입장에 대한 유럽의 우려를 의식한 듯 “미국 정부가 교체되는 시기이지만 나토는 연속성을 가질 것”이라며 “민주당과 공화당 등 정부의 당적에 상관없이 나토 동맹은 절대적으로 중요하다는 인식이 존재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수민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