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가 알아서 신호등 정보 미리보고 급감속 방지한다

현대차 서울시와 커넥티드카 연비개선 연구

[헤럴드경제=정태일 기자]자동차가 신호등 정보를 미리 파악한 뒤 급감속, 급가속을 방지해 연비를 개선하는 기술이 개발된다.

현대자동차는 서울특별시와 ‘차량IT 및 교통인프라’ 관련 MOU를 체결하고 서울시가 제공하는 교통정보를 기반으로 차량연비 개선연구를 실시한다고 16일 밝혔다. 

현대ㆍ기아차 의왕연구소 교통정보 관제센터에서 연구원들이 데이터를 분석하는 모습 [사진=현대차]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서울시는 신호등 정보를 현대차에 제공하고 현대차는 이 신호등 정보를 커넥티드카 기술로 차량에 전달하는 시스템을 구축해 향후 연비 개선 연구에 활용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사전에 서울시로부터 무선 네트워크를 통해 전달받은 신호등 정보와 자체 보유하고 있는 도로교통 현황을 ECU(전자제어장치) 등 차량 제어 시스템과 연계해 차량의 급가속과 급감속을 제한하는 기술을 개발할 예정이다.

이 중 친환경 커넥티드카의 경우 차량 제어 시스템 대신 교통상황에 따른 전기모터ㆍ엔진 구동 전환을 최적화해 연비를 개선할 계획이다.

현대차는 연비 개선과 함께 전방 교통상황과 이에 알맞은 연비운전 방식을 내비게이션 화면 등을 이용해 운전자에게 알리는 기술도 개발한다.

이와 함께 서울시와 각종 교통시설과 자동차의 상호 정보교환을 가능하게 하는 사물인터넷(IOT) 기술도 연구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현대차는 기술 검증을 위한 연구환경을 서울시 도로 일부 구간에 구축할 예정이다. 이 시험구간들을 중소기업 등 다른 기업체에서도 활용할 수 있도록 공개할 방침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