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동욱 “특검 제의 오면 철저히 수사하겠다”

[헤럴드경제]채동욱 전 검찰총장이 특검 수락 의사를 밝혔다.

15일 JTBC 뉴스룸은 채 전 총장과의 인터뷰 내용을 보도했다.

채 전 총장은 JTBC와의 인터뷰에서 “정의를 세워야 할 검찰을 정권의 하수인으로 전락시킨 이 정권의 업보다. 제의가 오면 물러서거나 피하지 않겠다. 정치적 중립성을 엄격히 지키면서 철저히 수사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사진=JTBC 뉴스룸

또 채 전 총장은 여야가 통과시킨 특검법과 관련해서는 “국정공백을 우려해서 수사기간을 120일로 짧게 잡은 듯한데, 단기간에 방대한 의혹을 제대로 조사하려면 수사검사 20명과 수사관 40명으로는 부족하다”며 한계를 지적하기도 했다.

아울러 “정당한 사유없이 출석을 거부하거나 타인의 범죄혐의에 대해 허위진술하는 참고인에 대한 강력한 처벌조항도 시급히 보완돼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지난 2013년 국정원 대선개입 사건을 수사하다 혼외자 의혹을 받고 자리에서 물러난 채 전 총장은 야권에서 특검 후보로 꾸준히 거론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