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측 SK에 “해외법인통해 80억 입금하라”

계좌추적피하기 치밀한준비
K재단 前사무총장 검찰 진술

최순실(60ㆍ구속) 씨가 실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K스포츠재단이 SK그룹 측에 “해외법인을 통해 자신들의 해외계좌로 직접 돈을 보내달라”고 직접 요구한 것으로 확인됐다.

사실상 최 씨 측이 수사당국의 계좌추적을 피하기 위해 사전부터 치밀한 준비를 했다는 구체적인 정황으로, 검찰이 최 씨의 범죄 혐의를 입증하는데 중요한 단서 중 하나가 될 것으로 관측된다. 


16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정현식 전 K스포츠재단 사무총장은 최근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의 소환조사를 받으면서 “최 씨의 지시에 따라 지난 2월 29일 SK그룹의 대관담당인 A전무를 찾아가 핸드볼, 펜싱, 배드민턴 등 비인기 종목의 꿈나무 육성과 해외 전지 훈련에 필요한 80억원을 추가로 지원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진술했다. 그는 이번 의혹을 풀어줄 핵심 인물 중 한 사람으로 지목되고 있다.

이 과정에서 정 전 사무총장은 또 이 자리에서 독일의 비덱코리아를 K스포츠재단의 ‘해외 용역회사’로 소개한 뒤 “SK 측 해외 현지법인을 통해서 독일의 비덱코리아 계좌로 직접 송금해달라”고 요구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K스포츠재단이 내건 사업내용을 검토한 SK 측은 내용 자체가 굉장히 부실한데다 그룹의 해외 현지법인을 통한 추가 지원은 불가하다고 판단하고 이를 거절한 것으로 전해졌다.

SK 측 대관창구인 A전무는 올해 3월 30일, 4월 20일 정 전 사무총장이 2차, 3차에 걸쳐 잇따라 회사를 방문하자 거절의 뜻을 전달했다.

당시 “사업성과 추이를 지켜보면서 K스포츠재단에 매년 10억 원씩, 세 차례로 나눠 30억원을 지원할 수 있다고 한 건 사실상 거절의 뜻이었다”는게 기업측의 입장이다.

한편 검찰은 정 전 사무총장이 최 씨에게 SK 입장을 전달한 뒤 SK 측에 ‘없던 일로 하자’는 답신을 보냈다는 정 씨 진술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정황을 미뤄 검찰은 최 씨가 애초에 치밀한 계획에 따라 K스포츠재단을 통해 기업들로부터 돈을 모금한 뒤 이를 착복하려 한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추적이 쉽지 않은 기업들의 해외법인과 해외계좌를 이용해 돈을 전달받으려 했다는 점에서 수법이 교묘하고 치밀하게 계획된 범죄 행위라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해 7월과 올해 2월 재계 대표들과 잇따라 개별 면담을 가졌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총수들에 대한 소환조사를 벌인 바 있다.

당시 박 대통령이 개별 면담한 재계 인사로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몽구 현대기아차그룹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본무 LG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등 5대 그룹 총수와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 등으로 알려졌다.

양대근 김현일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