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맥스, 캐나다(加) 시장 공략 본격화

-국내 화장품 업계 최초 캐나다 보건국(Health Canada) 인증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글로벌 화장품 연구ㆍ개발ㆍ생산(ODM) 기업인 코스맥스(회장 이경수)가 업계 최초로 캐나다 보건국(Health Canada)으로부터 화장품 및 일반의약품(OTC) 제조 부문 인증을 받고 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고 16일 밝혔다.

일반적으로 화장품과 일반의약품(OTC)을 캐나다에 수출하기 위해서는 안정성과 효능에 대한 캐나다 보건국(Health Canada) 기준을 통과해야 한다. ​美 식품의약청(FDA) 기준보다 진입장벽이 높아 인증을 받기까지 까다로운 심사를 거친다고 알려져 있다. 더욱이 국내 화장품 업계로는 최초로 캐나다 보건국의 인증을 받아 눈길을 끈다.

최근 캐나다에서는 한류의 영향으로 화장품, 식품, 의류에 이르기까지 한국산 제품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특히 한국산 화장품의 점유율이 올라가는 가운데 한ㆍ캐나다 자유무역협정(FTA)으로 2017년부터 관세 대부분이 철폐될 예정이다. 이는 캐나다에서의 한국산 화장품의 가격 경쟁력을 더욱 기대하게 하는 이유다.

코스맥스 관계자는 ”이번 인증은 제조공정 전반에 걸쳐 원료 입고부터 완제품 출하까지 품질관리가 엄격하게 운영되고 있는지를 평가했다”며 “캐나다 보건국에서 정식으로 인증을 받아 전세계 소비자에게 안전한 제품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경수 코스맥스 회장은 “올 초 미국 식품의약청(FDA) 등록에 이어 엄격하기로 정평이 나 있는 캐나다 보건국(Health Canada) 인증까지 받았다”며 “세계적 수준의 화장품 제조 및 품질관리로 고객사의 해외 진출을 위해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코스맥스는 CGMP(우수화장품제조 및 품질관리 기준)뿐만 아니라 ISO 22716(국제 화장품 GMP), ISO 9001(품질경영), ISO 14001(환경경영), OHSAS 18001(보건안전경영), ECO-CERT(유기농 화장품), 국제 할랄 인증(MUI) 등 업계에서 가장 많은 인증을 보유하고 있다.

한편 캐나다의 화장품 시장은 2억 2000만 캐나다 달러로, 매년 5~6% 성장하고 있다. 지난해 기준 한국산 화장품 수입액은 2541만 달러로 전년 대비 41%나 늘었다. 최근 아시아계 이민자를 중심으로 독특한 디자인과 차별화된 기능성 화장품을 제조하는 한국산 제품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