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아스, 건축대전서 ‘미래형 사무실’ 선보여

[헤럴드경제=조문술 기자] 코아스(대표 노재근)는 ‘2016 한국건축산업대전’에서 높이조절 데스크 등 미래형 사무공간을 선보였다

이 회사는 16∼19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진행되는 건축산업대전에 참가 중이다. 이 전시회는 건축문화와 산업 발전을 도모하고 인테리어, 가구 등 건축과 관련한 다양한 정보교류, 비즈니스 기회를 찾는 행사다.

전시회에서 코아스는 국내 최초로 원격조종 기술을 적용, 컴퓨터는 물론 스마트폰, 태블릿PC에서 높이조절 및 칼로리소모량 점검 등 편리하게 조작할 수 있는 ‘힐로(HILO)’와 움직이는 영상회의시스템 ‘인사이트’, 국내 최초 인체의 회전점과 의자의 회전점을 일치시킨 기술로 경기도지사 과학기술 표창을 수상한 사무용의자 ‘B5’ 등을 전시했다. 


또 휴식뿐 아니라 여유롭게 개인작업을 하거나 소규모 열린 회의를 진행할 수 있는 어메니티 시스템 등 미래형 ‘스마트 오피스’ 제품들을 선보였다. 이밖에 사무용의자 시리즈 ‘토크(TALK)’와 ‘넷티스’, 다용도 의자 등도 전시회에 내놓았다.

코아스 노재근 회장은 “최신 기술과 코아스만의 특화된 디자인이 적용된 제품들을 직접 체험하면서 다소 멀게 느껴졌던 스마트 오피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조문술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