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루즈컨트롤 쓰면 연비 향상? 운전자 10명 중 8명은 모른다

[헤럴드경제=정태일 기자]국내 운전자 대다수가 연비주행에 대해 인지하고 있고, 이를 실천하기 위해 노력하지만 실제 구체적인 방법에 대해서는 이해도가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포드가 국내 운전자 760명을 대상으로 운전 습관과 연료 절약 지식에 관한 설문조사를 시행한 결과 73%의 응답자는 연료 소비를 최소화하는 방법을 알고 있다고 답했다. 86%는 운전하며 연비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포드의 ‘에코부스트 서베이’ 결과 31%의 운전자들은 급가속과 급정거가 연료 소비에 안좋은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모르고 있었다. 갑작스럽게 브레이크를 밟거나 급하게 출발하는 운전 습관은 연료 낭비의 원인으로 꼽힌다.

88%의 운전자들은 크루즈컨트롤이 연비 효율에 도움이 된다는 사실을 모르고 있었다. 크루즈 컨트롤은 연료 낭비를 방지하는 방법 중 하나다. 일정한 속도를 유지하는 것은 불필요한 제동과 가속을 줄여 연료 낭비를 막아줄 뿐만 아니라 제한 속도 이상으로 달리지 않도록 도와준다.

이와 함께 장시간 운전을 피하기 위해 출발 전 내비게이션으로 최적 경로를 찾는 국내 운전자는 5명 중 1명에 불과했다.

48%의 사람들은 언덕이 많은 지형에서 운전하는 것이 연비와 관계가 있다는 사실을 모르고 있었다. 산악 지역에서 오랫동안 운전하는 것은 평평한 일직선 도로에서 운전하는 것 보다 더 많은 연료를 소모한다. 언덕을 오르는 것은 중력의 반대 방향으로 가는 것이기 때문이다.

춥고 더운 날씨가 연비에 영향을 끼친다는 사실을 몰랐다고 대답한 응답자의 비율은 각각 70%, 67%에 달한다. 추운 날씨에는 엔진이 적정 온도에 도달하기까지 더 많은 시간이 소요되기에 연비가 떨어진다. 빠른 속도로 달릴수록 바람 저항이 연비에 미치는 영향이 커지기 때문이다. 고속도로에서 달릴 때는 에어컨을 트는 것이 좋지만, 이보다 낮은 속도로 달릴 때는 창문을 내리는 것이 좋다.

57%의 응답자만이 차에서 무거운 짐이나 잡동사니를 꺼내는 것이 연료를 절약할 수 있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과중한 무게는 차의 연료 소비에 영향을 미친다. 20㎏이 추가될 시 연비가 약 1% 가량 떨어지게 된다.

83%의 응답자는 스포츠 타이어나 바디킷을 추가하는 것이 연비에 영향을 준다는 사실을 모르고 있었다. 이는 구름 저항의 증가와 항력의 발생을 일으켜 연비를 감소시키는 요인이 된다.

44%의 응답자들이 주기적인 점검이 연료 절약에 도움이 된다는 사실을 몰랐고, 73%의 응답자들은 주기적으로 타이어 공기압을 확인하는 것이 연료를 절약하는 방법 중 하나라는 것을 모르고 있었다.

포드가 기획하고 글로벌웹인덱스가 진행한 에코부스트 조사는 한국을 비롯해 호주, 중국, 홍콩, 인도, 말레이시아, 뉴질랜드, 필리핀, 대만, 태국, 베트남 등 아시아태평양 11개국 9,500명의 소비자가 참여한 가운데 진행됐다.

한국에서는 차량을 보유하고 있는 성인 760명 (남성 497명, 여성 263명)이 설문에 참여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