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항 개항 30주년 기념식 16일 개최

[헤럴드경제=박정규(평택)기자] 평택항 개항 30주년을 맞아 항만근로자, 지역주민을 위한 축제의 장이 마련된다.

경기평택항만공사(이하 공사)는 16일 오후 1시부터 경기 평택 평택항 마린센터 앞 광장에서 ‘평택항 개항 30주년 기념식 및 음악회’를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공사는 평택항 개항 30주년을 맞아 다양한 기념사업을 추진해왔다. 지난 6월에는 평택항 국제여객터미널에서 헤어쇼 및 K팝공연 등 한류 헤어&뷰티 콘서트를 개최해 국제카페리선 내외국인 이용객에게 볼거리를 제공했다.


이번 기념행사는 평택항 활성화 유공자 대상 도지사 표창장 수여와 그림 공모전 시상식, 축하 음악회 등 다양한 행사가 펼쳐질 예정이다.

특히 음악회에서는 백세인생으로 잘 알려진 가수 이애란을 비롯해 오로라, 하태웅, 포스트맨, VAV가 출연해 축제의 열기를 더 할 예정이다.

공사의 최광일 사장은 “1986년 국제무역항으로 개항한 평택항은 올해로 개항 30주년을 맞았다. 평택항이 걸어온 길을 다시금 되돌아보고 미래 발전방향을 모색하고 더 나은 내일을 만들기 위해 이번 행사를 기획하게 됐다”고했다. 이어 “이번 기념식과 음악회는 평택항과 30년을 함께한 항만 근로자분들과 지역주민 분들을 위한 행사인 만큼 잠시나마 위로받고 즐길 수 있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아울러 공사는 개항 30주년을 기념해 이번 행사 외에도 평택항 미래 지속발전 방안 모색을 위한 포럼과 활성화 촉진을 위한 투자유치 세미나 등을 개최할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