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 미응시땐 수능 전체 무효…대기시간중 답안지 마킹 부정행위…디지털시계 NO-아날로그시계 OK

수능 D-1…수험생 유의점

2017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17일 전국 1183개 시험장에서 일제히 치러진다. 올 수능에는 지난해보다 2만 5200명 줄어든 60만 5987명이 지원했다. ‘수능한파’는 없을 전망이다. 서울 아침 최저 6도, 낮 최고 15도 등 포근한 날씨가 예상된다.

모든 수험생은 오전 8시10분까지 시험장에 들어가야 한다. 오전 8시40분 1교시 국어영역(08:40∼10:00)을 시작으로 2교시 수학(10:30∼12:10), 3교시 영어(13:10~14:20), 4교시 한국사·탐구(14:50∼16:32), 5교시 제2외국어·한문(17:00~17:40) 순으로 오후 5시40분까지 진행된다. 수험생들의 원활한 이동을 위해 전국 시 지역과 시험장이 설치된 군 지역의 관공서 출근 시간이 오전 10시로 1시간 늦춰진다. 영어 듣기평가가 실시되는 오후 1시 5분부터 35분간 시험장 주변의 항공기 운항이 통제된다. 올해부터 휴대 가능 물품과 응시 영역에서 달라진 점이 있으니 유의해야 한다.

▶수능시계 등 디지털시계 반입 금지=전자식 화면표시가 있는 시계는 올해부터 갖고 들어갈 수 없다. 교시별 남은 시간 표시 기능이 있는 일명 ‘수능 시계’가 지난해까지 허용됐지만, 올해부터는 반입 금지다. 시침과 분침(초침)만 있는 아날로그 시계만 허용된다. 깜빡 잊고 반입금지 물품을 갖고 들어갔을 땐 시험실 감독관을 통해 시험장 본부에 즉각 제출해야 한다. 제출하지 않고 갖고 있다가 적발되면 부정행위로 처리된다. 실제로 지난 2016학년도 수능시험에서도 87명의 수험생이 휴대폰, 전자사전 등 반입금지 물품을 소지해 성적이 무효 처리됐다. 답안지에 예비마킹 흔적을 남기지 않아야 하는 것도 기억해야 한다.

▶한국사 꼭 응시해야=올해부터 4교시 한국사 영역이 필수로 지정됐다. 한국사 시험을 보지 않으면 수능시험 전체가 무효 처리되고 성적 통지표도 제공되지 않으니 반드시 응시해야 한다. 또 4교시 탐구영역 시험에서 자신이 선택한 과목이 아닌 다른 과목의 문제지를 보거나 동시에 2과목 이상의 문제지를 보는 경우, 1개 과목을 선택한 수험생이 대기시간 동안 자습 등을 하는 경우 등은 부정행위로 간주된다. 대기시간 중 답안지 마킹 행위도 부정행위다. 시험실 밖으로 나갈 수도 없다. 2교시 수학영역은 유형(가형/나형)과 문형(홀수형/짝수형)이 구분되고 나머지 국어·영어·한국사는 문형(홀수형/짝수형)만 구분된다. 문제지를 받으면 자신이 선택한 유형 또는 문형의 문제지가 맞는지 여부를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아침식사는 간단히…긍정적 마음가짐 중요=정부는 올해 처음으로 지진 발생에 대비한 비상 태스크포스(TF)와 매뉴얼을 만들었다. 수험생들은 지진 발생 시 감독관의 지시에 따라 책상 밑으로 대피하고, 진동이 멈춘 뒤 감독관 지시에 따라 자리에 앉고 필요하면 10분 내외의 안정시간을 부여받은 뒤 시험을 재개할 수 있다. 수능 당일은 컨디션과 집중력 관리가 가장 중요하다. 아침식사는 간단히 하고 점심 도시락도 평소에 먹던 대로 준비해야 한다. 간식은 기분전환과 두뇌 회전에 도움되는 초콜릿이나 귤이 좋다. 남윤곤 메가스터디 입시전략연구소장은 “1교시에 최고의 실력 발휘를 할 수 있도록 긴장감을 적절히 유지하고 정신을 집중해야 한다”며 “스스로에게 잘 할 수 있다는 마인드콘트롤을 통해 시험이 끝날 때까지 자신감과 긍정적인 마음을 유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조범자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