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유나이티드제약 ‘실로스탄CR정’, 743억원 규모 중국 수출

-베이징 메원파마사와 수출액 6355만 달러 계약 체결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 한국유나이티드제약(대표 강덕영)은 중국 제약사인 ‘베이징 메원파마사’와 기술료 80만 달러, 수출액 6355만 달러 등 15년간 총 6435만 달러(한화 약 743억원) 규모의 ‘실로스탄CR정’ 기술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메원사는 중국에서 ‘실로스탄CR정’의 임상 시험을 진행할 예정이다. 중국 내 임상 시험 비용은 메원사가 부담하며 최종 허가까지는 약 4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임상 시험이 성공리에 끝나면 중국의 국가식품약품감독관리총국(CFDA)의 규정에 따라 최종 수입 의약품 허가(NDA)를 받게 된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작년 11월 CFDA으로부터 개량신약 ‘실로스탄CR정’의 임상 시험 허가(IND승인)를 받은 바 있다.

‘실로스탄CR정’은 2013년에 출시한 개량신약으로 기존 1일 2회 복용 제제를 1일 1회 복용으로 개선한 순환기계용제다. 작년 매출액이 100억 원을 돌파해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의 첫 블록버스터 의약품이 됐다. 2016년 매출액은 2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