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가서명 속도전은 박근혜 뜻”


[헤럴드경제]한일 양국이 군사정보보호협정이 빠르게 가서명하게 된 데에는 박근혜 대통령의 뜻이 강하게 작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최순실 게이트로 퇴진 요구를 받고 있는 박 대통령이 정치권과 여론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중요한 외교 안보 문제를 밀어붙이고 있는 셈이다.

15일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과정에서 한국 정부가 무척 서두르는 모습을 보였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10월 말 한국 측이 갑자기 일본 측에 군사정보보호협정 협의 재개를 요구한다는 방침을 발표했다.

이에 이번달에만 무려 3차례나 실무협의가 진행됐고 가서명까지 하게 된 것이다.

요미우리신문은 “한국은 일본 측이 놀랄 정도의 속도로 실질 합의에 이르렀다”며 “북한의 위협과 관련해 한일 안보협력을 진행하고자 하는 박 대통령의 의지가 있었다”고 전했다.

특히 “협의 재개로부터 겨우 2주여만의 합의는 박 대통령의 의향에 의한 것이다”고 강조했다.

또한 “(한국 측이) 체결을 서두르는 것은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으로부터 시선을 돌리기 위한 것이라는 지적이 있다”는 한국 보도를 인용하면서 한국 측이 협정에 대한 정식 서명을 하지 못할 가능성도 있다고 언급했다.

닛케이신문도 한국 정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이명박 정부에 이어) 2번 실패할 순 없다”며 “대통령의 의지가 강하다”고 했다.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은 양국 정부에서 국무회의 의결 등의 내부 절차를 거쳐 정식 서명에 이르게 된다. 일본 정부는 이달 중 모든 절차를 모두 마무리할 방침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