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당 1260m’…현대엘리, 세계 최고속도 엘리베이터 공개

[헤럴드경제=조민선 기자] 현대엘리베이터는 17∼19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리는 ‘2016 한국국제승강기 엑스포’에 참가한다고 16일 밝혔다.

현대엘리베이터는 2018년을 목표로 개발 중인 세계 최고속도의 엘리베이터 가상 체험을 준비했다. 이 엘리베이터는 분속 1260m로 이동한다.

그외 스마트폰을 이용한 승강기 제어 기술, 양방향 화상통화 기술 등을 선보인다. 


이와 함께 세계 최초로 LED 글라스를 적용한 누드 엘리베이터와 에스컬레이터, 에메랄드ㆍ토파즈ㆍ가넷ㆍ크리스털 등 보석의 이미지를 형상화한 뉴와이저(New YZER) 신제품 등을 공개한다.

현대엘리베이터 관계자는 “승강기 보급 확대로 이동수단의 역할을 넘어 건물의 가치를 높이는 디자인으로 고객의 인식이 바뀌고 있다”며 “신제품은 이러한 고객의 요구를 적극 반영한 제품”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