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11월, 단풍놀이 교통사고 조심하세요”…연중 최다

-버스사고도 10월이 연중 최다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많은 사람들이 단풍놀이를 위해 여행을 떠나는 10~11월이 연중 교통사고 발생 빈도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도로교통공단에 따르면 지난 2011년부터 2015년까지 10월과 11월 평균 교통사고 발생 건수는 각각 2만531건, 2만94건으로 연중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이 기간 연평균 발생 건수(1만8605건)를 크게 웃도는 수치다.

대형 관광버스. 사진은 해당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헤럴드경제DB]

단풍여행객이 다수 탑승하는 대형차량의 운행이 늘어 버스사고 역시 증가했다.

2013∼2015년 월 평균 버스 교통사고 가운데 10월 평균 건수는 노선버스 672건, 전세버스 144건으로 모두 연중 최고치를 보였다.

지난 6일에도 대전 회덕분기점에서 산악회원들을 태운 관광버스가 앞으로 무리하게 끼어든 승용차를 피하려다 전복해 4명이 숨지고 20명이 다쳤다.

행락철 대형 교통사고를 막으려면 운전자는 과속이나 끼어들기 등 난폭운전을 삼가고, 장거리 운전할 때는 도중 충분히 휴식해야 한다. 승객은 반드시 안전띠를 착용하고, 차내 음주ㆍ가무 등으로 운전을 방해하지 않아야 한다.

도로교통공단 관계자는 “연중 교통사고 발생이 가장 잦은 가을철에는 단풍여행 등 나들이로 들뜬 나머지 안전에 소홀해져 큰 사고가 일어나기 쉽다”며 “운전자와 탑승객 모두 안전수칙을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