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스포츠재단 간부, 문체부 현장시찰에 관용차 타고 동행”

[헤럴드경제] K스포츠재단 간부가 문화체육관광부의 거점형 K스포츠클럽 지원사업 현장시찰에 공무원과 함께 관용차를 타고 다녀온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동승한 공무원이 이후 사업평가 심사위원에 포함돼 K스포츠재단에 특혜를 주기 위한 것 아니었느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문체부의 거점형 K스포츠클럽 지원사업은 전국 3곳의 지자체를 선정해 3년간 매년 8억원씩 총 24억원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K스포츠재단 역시 남양주시와 컨소시엄형태로 이 사업에 신청했다.

15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이 국민생활체육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체육회 심모 부장은 지난 3월 전국 6곳의 지자체에 출장을 다녀왔다.

이는 문체부 지원사업인 거점형 K스포츠클럽 유치에 관심을 가진 지자체 현장을방문해 사업 시행계획에 반영하기 위한 시찰이었다.

문제는 김 의원이 확보한 자료에 따르면 이 과정에서 문화부의 한 서기관과 K스포츠재단 부장급 간부가 관용차를 이용해 동행했다는 점이다.

김 의원실 관계자는 “정부 지원사업에 관심을 두고 있는 민간재단의 간부가 사업 공고가 나기도 전에 공무원과 함께 현장시찰을 다닌다는 것은 도저히 납득하기 어려운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체육회 측은 김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서 “당시는 K스포츠재단이 최순실씨 관련 법인임을 몰랐다”며 “다만 문체부 관계자로부터 김종 전 문체부 차관의지시로 K스포츠재단 관계자가 시찰에 동행한다는 설명만 들었다”고 해명했다.

여기에 이 출장에 동행한 문체부 공무원이 이후 거점형 K스포츠클럽 선정 평가 심사위원에도 포함된 것으로 드러났다.

다만 이 공무원은 심사 과정에는 참여했지만 최종 채점에는 참여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은 “문화부 직원이 K스포츠재단 직원들과 함께 지자체를 방문한 것이 사실로 밝혀졌다”며 “공공성을 훼손한 문화부 관련자들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