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A, 서울시 일자리 우수 강소기업 ‘17개사’ 최종 선정

- 2년간 인증 부여하고, 다양한 기업 인센티브 제공으로 ‘추가 고용’ 독려

서울시와 서울시 일자리 창출의 주역인 중소기업 지원기관 SBA(서울산업진흥원, 대표이사 주형철)는 일자리창출에 기여하고, 고용 환경이 우수한 ‘2016년 서울시 일자리 우수 강소기업’ 17개 사를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서울시 일자리 우수 강소기업’은 고용창출이 뛰어나고 청년에게 좋은 일자리를 제공할 수 있는 기업으로, 일∙가정양립, 기업복지, 직장친화 등 시민(청년)의 행복한 삶을 보장하는 기업 모델을 발굴, 인증하는 제도다.

서울시와 SBA는 지난 9월부터 3개월 간 2016년 서울형 강소기업(127개사)를 대상으로 총 8개 영역, 52개 항목에 대한 심사를 실시했다. 또한 방문 현장실사를 통해 사실유무를 확인해 최종 17개사를 선발했다. 선정된 17개사는 고용창출 등 일자리 성장성과 복지후생이 우수한 기업으로 평균 고용성장률이 29%에 달하며, 지난 1년간 순 증가한 총 사원 수는 235명에 이른다.

2016년 서울시 일자리 우수 강소기업으로 선정된 기업은 ▲㈜후스타일 ▲㈜라파스 ▲㈜에스디생명공학▲㈜인피니트헬스케어 ▲㈜위드이노베이션 ▲㈜에이제이월드 ▲㈜티라유텍 ▲㈜비즈니스인사이트 ▲유비벨록스㈜ ▲㈜노크노크 ▲㈜산업공해연구소 ▲㈜진승정보기술 ▲㈜제이씨원 ▲엘에스웨어㈜ ▲㈜오픈프레스 ▲㈜울트라브이 ▲㈜로보로보 등이다.

최종 선정된 기업에게는 근로∙복지 등 환경개선 바우처 지원, 우수직원 연수 프로그램 및 기업홍보 지원, 인재채용 관련 온라인 모집, 직원 교육 등 차등화된 다양한 인센티브를 지원하여 인증기간 동안 추가적인 고용창출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독려할 예정이다.

최종 선정 기업 중 ㈜후스타일은 발효과학으로 글로벌 성공신화를 이룬 대표적인 기업으로, 현재는 바이오 전문기업으로 제2의 도약을 준비 중이다. 우유와 유산균 분말만으로 전기 없이 홈메이드 요거트를 제조할 수 있는 요거베리 요거트 메이커는 2년 만에 170만대가 판매됐으며, 해외 수출에도 성공했다. 지난해 12월에는 건강식품 전문기업인 ㈜휴럼을 인수해 비즈니스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2016년 서울시 일자리 우수 강소기업으로 선정된 화장품 전문기업 ㈜에스디생명공학 박설웅 대표(오른쪽)

화장품(Cosmetic)에 의학(Medical)을 접목하는 코스메슈티컬(Cosmeceutical 약용화장품) 콘셉트로 해외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화장품 제조기업 ㈜에스디생명공학은 급격한 매출성장으로, 지난 1년간 고용 증가한 40여 명에 이르는 등 신규 채용인력이 급증하고 있는 기업이다. 이 외 선정된 기업 모두 좋은 일자리 환경과 기업 특색을 가지고 있으며, 추후 선정기업 대상 인증서를 수여할 예정이다.

주형철 SBA 대표이사는 “서울시 일자리 우수 강소기업 인증사업이 중소기업에 대한 시민들의 인식개선으로 우수한 청년 인재들이 강소기업으로 유입되어 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선순환의 대표적인 사업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최경침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