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문화부 2차관에 유동훈 내정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17일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에 유동훈 문화부 국민소통실장을 내정했다.

정연국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박 대통령이 공석중인 문화부 2차관에 유 내정자를 발탁했다고 밝혔다.

정 대변인은 “신임 유 차관은 30여년간 문화부에서 근무하며 주 브라질대사관 공사참사, 홍보정책관, 대변인, 국민소통실장 등 주요 보직 두루 역임하며 업무 전반에 정통하고 정책기획능력, 대외조정 및 소통능력을 겸비했다”면서 “뛰어난 국제감각과 조직관리 능력을 바탕으로 평창 동계올림픽 준비, 관광서비스산업의 경쟁력 강화 등 산적한 현안을 원만히 해결해 나갈 적임으로 판단돼 발탁했다”고 설명했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