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친박의 반격…지도부 “남경필ㆍ김무성 해당행위 그만…당 개혁 로드맵 제시해라”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새누리당 비주류가 ‘제2지도부’ 격인 비상시국회의를 결성해 지도부 퇴진을 압박하자, 이정현 대표를 위시한 친박 지도는 “명백한 해당행위”라며 반격하고 나섰다. 특히 이장우 최고위원은 탈당을 언급한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박근혜 대통령 탄핵을 주장한 김무성 전 대표에 대한 거센 비판을 쏟아냈다. 이 대표는 비주류를 향해 “당이 깨지지 않을 방안을 제시하라”고 주문했다.

[사진=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새누리당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박해묵 기자 [email protected]]

이날 서울 여의도 새누리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조원진 최고위원은 “비주류의 비상시국회의는 분명 해당 행위다. 즉각 중단해달라”며 특히 “중심에 김 전 대표가 있다는 데 순수성과 진정성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꼬집었다. 그는 “소위 말하는 잠룡, 시ㆍ도지사 몇 사람이 모여서 당의 시국회의를 구성한 목표가 이 대표의 사퇴라는 것은 참으로 어처구니 없다”며 김 전 대표와 유승민 의원, 남 지사, 원희룡 제주도지사 등 비상시국회의 대표자로 나선 대선주자들을 겨냥했다.

조 최고위원은 그는 “최고위는 1월 21일 전당대회를 열고 지도부가 사퇴한다는 구체적 로드맵을 제시했다”며 “당 대표의 대선 출마 가능케 하는 당헌ㆍ당규 개정과 전당대회 구체적 일정을 준비하겠다”고 고수했다.

이 최고위원은 전날 탈당 의지를 밝힌 남 지사를 원색 비난했다. 그는 “몇 퍼센트 지지율도 나오지 않는 후보가 대선 후보인 것처럼 착각하고 당을 깨는 일을 서슴없이 하는 것은 명백한 해당 행위”라며 “남 지사야말로 부모로부터 부와 명예를 이어받아 새누리당에서 5선 국회의원을 하고 공천을 받아 경기도지사가 된 분인데, 당이 이렇게 어려울 때 당을 화합하고 단결해서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도록 헌신하고 희생하는 것이 기본 도리”라고 지적했다.

이 최고위원은 또 “김 전 대표는 이 당에서 사무총장, 원내대표, 당 대표 역임했고 박 대통령의 후보 시절 총괄 선거대책본부장을 했던 분인데, 전당대회 때도 지금도 특정 계파를 모아 당을 분열시키고 있다”며 “석고대죄하는 심정으로 자중하고 당의 미래를 위해 희생하고 헌신하라”고 촉구했다.

이 대표는 “지금부터 당의 혼란과 개혁ㆍ쇄신의 방향을 잡는 책임은 저를 대책 없이 무조건 사퇴하라는 분들(비주류)에게 주어졌다”며 “어떤 것이 당이 화합하고 그들이 당을 안 뛰쳐나가는 안인지 로드맵을 제시한다면 논의해서 따를 용의도 있다”고 밝혔다. 비주류에게 자신의 사퇴가 아닌 구체적인 당 쇄신 방안 제시를 요구해 당 혼란의 공동책임을 부여한 것으로 해석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