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엘시티, 최순실 사건과 별개…朴대통령 수사 성실히 받을 것”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청와대는 엘시티(LCT) 비리 수사와 최순실 게이트는 별개라는 입장이다.

청와대는 박근혜 대통령의 엘시티 비리 수사 지시가 최순실 파문 ‘물타기’라는 비판에 대해 더 큰 혼란을 막기 위한 조치라고 밝혔다.

정연국 대변인은 17일 “대통령이 직접 연관성이 있는 것처럼 의혹이 제기됐다”며 “근거 없는 의혹 제기로 인한 혼란을 막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헤럴드경제DB]

청와대 관계자도 “야권에서 먼저 엘시티 비리 의혹마저 최순실 게이트와 연관이 있다고 하니깐 철저한 수사를 통해 밝혀달라는 것”이라며 “‘물타기’라든가 ‘꼼수’라는 표현은 상황을 이상하게 비트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전날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엘시티 시공사인 포스코건설이 열흘 만에 수주를 결정하고 그 과정에 박 대통령 측근 인사가 개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한데 따른 대응일 뿐이라는 것이다.

그러나 정치권 안팎에선 엘시티 사건에 야권 유력 대선주자를 비롯한 여야 정치인이 대거 연루됐다는 관측이 제기되는 상황에서 박 대통령이 최순실 파문에 따른 비판 여론을 희석시키기 위해 ‘반전카드’로 꺼내들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청와대는 이와 함께 박 대통령이 검찰조사를 거부하고 있다는 비판에 대해서도 적극 해명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박 대통령이 최순실 사건에 있어서 책임이 있는 것도 맞고 검찰조사는 물론 특검수사까지 받겠다는 입장에도 변함이 없다”면서 “검찰조사를 거부한다고 한 적도 없다”고 밝혔다. 이어 “다만 변호인이 특검까지 종합적으로 대응하는 과정에서 검찰이 요구한 날짜를 지키기 어렵다고 한 것인데 ‘버티기’란 표현은 부당하다”고 항변했다. 정 대변인 역시 “대통령이 검찰조사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말씀하지 않았느냐”며 “조사 일정과 관련해선 변호인이 검찰과 협의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청와대는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한 언론보도에 연일 적극 대응하는 모습이다.

정 대변인은 이날 세월호 참사 당일인 2014년 4월16일 국군수도병원 소속 간호장교가 청와대를 출입한 기록을 검찰이 확보했다는 보도에 대해 “청와대 경호실과 대통령 의무실에 확인한 결과, 국군수도병원 소속 간호사의 출장 기록이 없었다”고 해명했다.

청와대는 앞서 박 대통령의 ‘통일대박’ 발언이 최 씨의 아이디어였다는 보도와 최 씨가 이란 순방 때 대통령 전용기에 동승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도 ‘오보’, ‘허구’, ‘악의적’이란 표현 등을 써가며 적극 부인했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