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방형 협력 통한 기술혁신”…SW 중심기업 삼성전자의 미래

삼성 오픈소스 컨퍼런스

삼성전자가 17일부터 이틀동안 서울 우면동에 위치한 삼성전자 서울 R&D 캠퍼스에서 ‘삼성 오픈소스 컨퍼런스(SOSCON)’를 개최한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삼성 오픈소스 컨퍼런스’는 매년 1000명 이상 개발자가 참여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오픈소스 컨퍼런스다.

오픈소스는 소프트웨어(SW)의 소스 프로그램을 무료로 공개해 누구나 자유롭게 SW를 개발하고 재배포할 수 있도록 하는 SW와 관련 활동을 지칭한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올해 컨퍼런스는 처음으로 삼성전자 소프트웨어와 디자인의 중심인 서울 R&D 캠퍼스에서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을 초청해 진행된다.

컨퍼런스 첫날인 17일에는 조승환 삼성전자 소프트웨어센터 부사장의 환영사로 시작됐다.

이어 이효건 소프트웨어센터 부사장과 김영윤 상무, 아파치 재단의 설립자 브라이언 벨렌도프, 파이썬 소프트웨어 재단의 한국인 최초 이사인 김영근씨 등 오픈소스업계의 글로벌리더들이 기조 연설자로 나섰다.

이들은 사물인터넷(IoT)과 플랫폼 등 주요 기술 전망뿐만 아니라 오픈소스를 통한 협업과 공유의 가치에 대해 발표했다.

올해 기조연설에서는 타이젠 플랫폼의 성장을 위한 신규 전략이 발표됐다. 삼성전자는 이날 마이크로소프트(MS)와의 기술 협력을 통해 타이젠에 MS가 개발한 윈도 프로그램 개발 및 실행환경인 ‘NET’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세탁기, 에어컨 등 저사양 기기용 경량 운영체제(OS)인 ‘타이젠 RT’의 오픈소스도 공개했다.

이번 행사에서는 사물인터넷, 플랫폼, 빅데이터ㆍ클라우드, 웹, 머신 러닝 등 오픈소스 업계 현재와 미래를 아우르는 다양한 주제의 기술 세션도 마련됐다.

미래의 스마트홈을 주제로 진행되는 삼성전자의 가전 해커톤 행사에서는 사물인터넷 기능이 탑재된 ‘패밀리 허브’ 냉장고를 위한 독창적인 서비스 아이디어를 구현하기 위해 참가자들이 무박 2일동안 열띤 경쟁을 펼친다.

조승환 삼성전자 부사장은 “삼성전자가 소프트웨어 중심 기업으로 자리매김 하기 위해서는 오픈소스 기반의 개방형 협력을 통한 기술 혁신이 중요하다”며 “이번 행사가 오픈소스 개발자 간 소통의 장뿐만 아니라 국내 오픈소스 생태계 구축의 기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권도경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