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신보, ‘한국은행 C2자금 연계보증’ 유망성장기업 육성

[헤럴드경제=박정규(수원)기자]경기신용보증재단(이사장 김병기)이 유망성장기업 육성에 올인한다.

경기신보는 보증기관 최초로 시행된 한국은행 경기본부 중소기업 지원자금 연계보증에 대한 홍보를 강화하고 집중 지원에 나선다고 16일 밝혔다.

경기신보는 연계 보증 활성화를 위해 자체 조직성과 평가에 연계보증 영업 실적을 가점으로 부여하고, 연계 보증 활성화 평가 전산시스템을 자체 구축해 이를 업무에 활용토록 했다.

또 자금이 모두 소진될 때까지 시중은행 담당자와 지속적으로 업무협의를 추진하고 은행 창구에서의 연계보증 홍보 협조도 적극 추진키로 했다. 

연계보증은 전국 최초로 한국은행과 경기신보의 신용보증이 결합한 상품이다. 지원대상은 신청일 현재 도내(부천시, 김포시 제외)에 소재하는 NCCRS 신용평가 B등급 이상인 중소기업, 대표 CB등급 5등급 이상 또는 소상공인 신용평가 B등급 이상인 소상공인이다.

총 지원 규모는 5000억원이며, 한도는 같은 기업당 8억원(소상공인은 1억원)이내다. 대출금리는 같은 기업당 대출금액이 5000만원 이하는 평균 2.7%, 5000만원 초과일 경우에는 평균 2.8%이다.금융비용 부담 완화를 위해 보증료율도 연 1%로 고정 운영된다.

중소기업에 대한 도자금의 보증서 담보대출 평균 금리가 이자 지원율 1% 포함 평균 2.9% 수준임을 감안할 때, 연계보증은 경기도의 이자 지원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도자금 수준의 낮은 금리로 지원할 수 있어 도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금융부담 완화에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경기도도 기존 이자 지원 부담액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경기신보는 지난 달 기준으로 300여개 업체에, 232여억 원을 연계보증으로 지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