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국내 최초 아파트 단지에 카셰어링 도입

[헤럴드경제=정태일 기자] 기아자동차가 국내 완성차 업계 최초로 아파트 단지에 카셰어링 서비스를 도입한다.

기아차는 16일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에 위치한 ‘힐스테이트 호매실’ 견본 주택에서 현대건설과 ‘기아 스마트 모빌리티 서비스’ MOU 체결식을 진행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기아차는 아파트 단지 내 입주민들이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쏘울 전기차, 카니발 및 니로 하이브리드 등을 활용한 입주민 전용 카셰어링 서비스를 제공한다. 

기아차-현대건설 카셰어링 서비스 MOU체결식에서 서춘관 기아차 전무(우), 장건식 현대건설 상무가 기념사진을 찍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기아차]

입주민의 기존 보유 차량을 대상으로 엔진 오일 교환, 차량 수리, 소모품 교체 등의 경정비 및 세차 서비스를 제공하고 향후 커넥티비티를 활용한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로 영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양사는 현대건설의 첫 번째 뉴스테이 아파트 단지인 ‘힐스테이트 호매실’을 시작으로 기아 스마트 모빌리티 서비스가 현대건설의 신규 아파트 단지들로도 확대 제공될 수 있도록 상호 협력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