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ㆍ문재인, 나란히 ‘엘시티 연루설’ 유포자 고소…흑색선전과 전면전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여야 주요 대권 주자인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나란히 ‘엘시티(LCT) 관련 루머 유포자’를 고소했다. “박근혜 대통령의 ‘엘시티 비리 엄정 수사’ 지시가 야권과 여권 내 비박(非박근혜)계 인사를 노린 것”이라는 추측이 나온 지 단 하루만이다.

김 전 대표 측은 17일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엘시티 관련 대표님이 연루됐다는 인터넷 게시글에 대해서 허위 사실 유포와 명예훼손으로 2시 40분경 영등포경찰서 사이버 수사대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문 전 대표 측도 이에 앞서 “변호인을 통해 고소장을 서울 중앙지검에 제출했다”며 “문 전 대표를 직접 지목해 연루설을 퍼뜨린 사람들이 고소 대상”이라고 밝힌 바 있다.


“지난 대선 당시 십알단이나 댓글 부대와 같은 일이 다시는 되풀이되지 않도록 하겠다. 이런 식의 흑색선전이 더 이상 대한민국 정치와 선거에 발붙이지 못하도록 강력하게 대응하고 발본색원해 나갈 것”는 것이 문 전 대표 측의 입장이다.

국정농단 파문으로 ‘사면초가’에 빠진 박 대통령이 엘시티 사건 수사를 지시하면서 국면전환을 시도하는 것으로 판단, 상황에 따라 자신과 관련한 악성루머가 확산될 소지가 있다고 보고 ‘선제 차단’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