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명, 세월호 7시간 4가지 추론 “의식 없거나, 종교의식”

[헤럴드경제]소설 ‘킹메이커’를 통해 대통령과 최태민의 관계를 쓴 김진명 작가가 ‘세월호 7시간’에 대한 의혹에 대해 입을 열었다.

16일 밤 방송된 TV조선 ‘강적들’에 게스트로 출연한 김진명 작가는 ‘대통령의 사라진 세월호 7시간’에 대해 네가지 추론을 했다.

김진명 작가는 ‘사라진 7시간’에 대해 “세월호 참사 보고를 18차례 받았다고 했지만 사실은 보고를 제대로 받지 못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사진=TV조선 ‘강적들’

김진명 작가는 “어찌됐던 국가 재난 상황에서 대통령이 나타날 수는 상황이었던 것이다. 첫 번째는 사람들 앞에 나올 수 없는 얼굴을 가졌을 때다. 또 하나는 의식이 없을 때다. 마지막으로는 무엇으로도 침범을 받고 싶지 않은 종교의식을 가질 때다. 그런 것을 할 때 보통 외부의 방해를 받지 않으려 한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대통령이 국가 재난보고를 받고도 관심이 없었을 수도 있다”며 마지막 가설을 덧붙였다.

그리고 사라진 7시간 동안 ‘정윤회와의 밀회’에 대해서는 “아니다”고 일축했다.

그 이유에 대해서는 “보통 (밀회를 저지르는 사람은) 밀회 사실이 들키지 않기 위해 사고 현장에 빨리 돌아오게 되어 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