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촛불은 바람 불면 꺼진다”

[헤럴드경제=박병국ㆍ유은수 기자] 김진태<사진> 새누리당 의원은 17일 “촛불은 바람이 불면 꺼진다”며 “민심은 변한다”고 했다. 김 의원은 ‘최순실게이트’ 규명을 위한 특별검사법 처리를 위해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오늘 만약 (특검법이)통과된다면 촛불에 밀려서 원칙 저버린 법사위 오욕의 역사로 남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피의자의 손에 이끌려 나온 검사는 이미 공정할 수 없다”며 “피의자가 검사를 선택할 수 없듯 고소인이나 피해자도 선택할 수 없는 것”이라고 했다. 또 “문명기에 설립된 원칙, 이것을 저버리면 이전 사회로 되돌아가자는 것 밖에 안된다”고 했다.

같은 당의 여상규 의원 역시 “야당이 추천한 특검을 임명하게 돼 있는 특검법은 특검법의 본질 영역을 침해하는 내용”이라고 특검법 통과에 반대했다. 그는 “야당 의원 말씀 물어보면 대통령의 숨겨진 모든 잘못을 파헤치려면 오히려 야당 추천의 특검이라야 그럴 수 있을 것이고 그게 국민들 원하는 바라고 말씀하셨다”며 “그건 피해자에게 검사 선택권을 줘서 피해자가 선택한 검사가 가해자를 파헤치게 되면 공정하겠느냐, 똑같은 원리”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